3.1. 1집 (1986)3.2. 2집 (1987)3.3. 3집 (1988)3.4. 4집 (1989)3.5. 5집 (1990)3.6. 6집 애수 (1992)3.7. 7집 Innocence (1996)3.8. 8집 S & Remake (2002)3.9. 9집 rEturN Seventeen (2005)3.10. 디지털 싱글 Super Love (2011)3.11. 디지털 싱글 Be Quiet (2011)3.12. EP The Beer (2012)3.13. 디지털 싱글 Use Me (2016)3.14. 디지털 싱글 Set Me on Fire (2016)3.15. EP Odisseya (2016)3.16. 10집 겸 베스트 앨범 The Original (2017)
Liang : 나는 그것이 장점이라고 말할 것이다. 나는 확실히 친구들 주위에 익숙해있다. 라커룸에서보고했습니다. 나는 모든 주요 NBA 락커룸에 있었어. 나는 프로 스포츠에있는 모든 땀과 허풍에 노출되었습니다. 사람들은 당신이 다루는 사람들과 다른 점이 단점이라고 생각하지만, 스포츠 공간은 남성이 지배하고 라커룸의 다른 모든 사람들은 남자이기 때문에, 때때로 그러한 고정 관념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당신은 거기에 들어가서 당신이 더 쉽게 대화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때로는 남자들이 다른 방식으로 여자들에게 개방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것은 제가 9 인에게 저에게 이점이되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내가이 공간을 촬영하는 사람 이었다면, 나는 그들을 더 많은 비범 한 행동에 넣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당신이 영화를 볼 때 당신은이 젠체하는 물건이 충분히 있다는 것을 알 것입니다. 그것은 편집실에서 그렇게 부족하지 않았습니다. 목표의 일부는 사람들이 거기에 있다는 사실을 잊어 버릴만큼 충분히 오랫동안 있어야 카메라와 당신, 카메라 – 사람이 사라지는 것입니다. 남자들은 친밀감과 감정을 드러내는면에서 여성에게 개방성이 있으며 남성용 카메라 – 사람에게는 그런 일이 없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모른다.
모래시계 검사 출신인 홍준표 경남지사(이하 경칭 생략)는 검찰을 잘 안다. 그가 “지금 검찰은 딱 한 명의 눈치를 본다”며 “그 사람이 (박근혜를) 구속하라면 구속할 것”이라 했다. 언론은 이 발언을 받아쓰며 ‘그 사람’이라 적고 ‘문재인’이라 읽었다. 검찰이 차기 권력 1순위의 눈치를 살핀다는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 때 7시간이나 꼼꼼히 조서를 고쳤다고 한다. 구속은 두려운 모양이다. 지난 한 해를 더듬어 보면 박근혜는 자신이 듣고 싶은 것만 듣는 ‘확증편향’에 빠진 느낌이다. 탄핵 때도 헌재가 기각시킬 것이란 거짓 보고에 속았다. 이번에도 주변에서 ‘불구속’ ‘영장 기각’이라 소곤대는 분위기라 한다. 냉정하게 보면 희망고문일 따름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