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의 가치가 이렇게 내려간 문제점에 대해 알고 싶어하는 데이홀더들이 많습니다. 데이 가격을 인위적으로 펌핑을 해달라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데이빗에서 그렇게 하지 않는다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데이빗 시스템, 즉 토큰 이코노미 자체에 대해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700사토시에서 350사토시까지 추락한 이유에는 결정적으로 시즌2 홀더이벤트가 큰 원인이라고 대부분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금 데이빗에서 채굴을 하는 사람 혹은 팀은 열심히 데이를 채굴해서 데이홀더들에게 패닉을 주며 팔고 있습니다. 애초에 이런 그림이 데이빗에서 원하는 토큰 이코노미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왜 이런 시스템을 만드셨는지도 알고 있습니다 원화입금이 되고, 기관들이 데이빗을 사용하면 매시간 데이를 채굴하기 위해 서로 경쟁할 것이고 이는 선순환의 포인트가 될것입니다 하지만 아직 데이빗이 그렇게 되기엔 긴 시간이 있습니다. 그때동안 데이빗은 소수의 채굴자들이 데이홀더들을 이용하고 괴롭히는 장이 되고 있습니다.그들은 손해보지 않는 선에서 데이를 채굴한다음 데이리워드율을 낮추기 위해 데이를 덤핑하고 있습니다. 데이홀더들이 원하는것은 데이의 펌핑이 아닙니다. 채굴시스템에서 데이빗이 잘되기전에 데이홀더들이 너무나 약자이니 데이빗에서 보호책이라도 내주고, 숨이라도 쉴수있게 해주길 바라는 것입니다.
돈이 당장 부족하다면 일을 할 수 밖에 없겠지만, 본인이 적당한 돈을 가지고 있다면 소비하는 것이 중요하듯이 유지하고 절약하며 소비하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하다. 대학교 다니면서 돈 쓸 일이 참 많다. 교통비, 식비, 숙비, 각종 회비, 등록금 등등... 이 많은 액수를 공부하는 학생 신분으로 혼자 해결하기에는 무리가 있는 것이 당연하다. 한 학기 비용만 해도 약 600만원이라고 하는데 많은 학생들이 월 150만원 수입 가지면서 공부하지는 않는다. (그리고 그러기가 쉽지 않다. 최저임금으로 150만원을 벌려면 월 160시간 일해야하며, 최상위권 대학이 아니면 과외를 한다고 하더라도 어렵다. 사실 과외 받는 학생이 많지도 않아서 더 어렵다.)
리앙 : 당연하지. 이제는 6 ~ 7 년 동안 뭔가를 할 수 있고 약간의 재정적 보상 만 있으면 열정을 가져야합니다. 나는 모른다. 그것은 흥미 진진한 곳입니다. 당신이 9 인 주변에 있다면, 당신은 도울 수 없지만 거기에있는 것에 흥분 할 수는 없습니다. 게임을 보는 것은 흥미 롭습니다.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는 것은 흥미 롭습니다. 이러한 종류의 고립 된 세계에 대한 접근성은 흥미 롭습니다. 나는 개인적으로이 중국계 미국인 공동체와의 관계가 빈약 한 것처럼 느끼기 때문에 나에게도 흥미로웠다. 나는 아버지가 중국인 가정에서 자랐습니다. 그는 작은 아이 였을 때 중국에 살았습니다. 차이나 타운과 중국 공동체에 대한 우리의 연결은 매우 제한되었습니다. 나는 영화 제작자 인 것처럼 새로운 액세스 포인트를 가지고 있다는 느낌이 나를 위해 대단한 경험이었습니다.
중국에 있기 때문에, 당신은이 특별한 종류의 스포츠를 붙잡을 필요가 없다는 느낌을 갖지 않습니다. 그들은 다른 문화와 마찬가지로 시대에 적응하고 변화합니다. 그러나 미국에 이민 온 이민자들과 미국에 이민 온 아이들은 여전히 ​​중국 어구를 기억하고 중국 음식을 잡으려고 노력하고있었습니다. 또는 그들의 아버지 나 형제가 가르쳤던 것을 무엇이든간에 매우 단단히 붙잡아 라. 그들은 아무것도 바꾸려고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영화에 대한 토론의 일부입니다. 너는 시대에 적응하고 일을 바꾼다. 중국계 미국인의 얼굴, 결혼 생활, 그리고이 모든 것들. 커뮤니티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의 현실에 적응하기 위해 얼마를 변화 시키며, 전에 그곳에 머물러있는 것이 얼마나 남아 있습니까? 당신이 붙들지 않으면, 당신은 당신이 왔던 장소에서 스포츠의 기원으로 되돌아가는 연결 감과 조금의 손실 감을 느낍니다.
이혜강 : 핫하다기보다, 여전히 많이 보는 콘텐츠는 키즈와 게임이고요. 20대가 많이 보는 건 뷰티, 패션이에요. 즐길 거리가 필요한데 그 부분에도 부합하고, 영상으로 만들었을 때도 괜찮은 콘텐츠거든요. 그런데 제가 생각하기에는, 큰 수익을 원하는 게 아니라면 브랜딩 차원에서의 유튜브를 활용하는 것도 괜찮은 것 같아요. 제가 파워포인트 강의를 올렸을 때 2만 뷰 정도가 나왔다고 말씀드렸잖아요. 사실은 정말 많은 사람들이 본 거거든요. 블로그에서 그 정도 조회수가 나오기 쉽지 않아요. 수익이 아닌 시청자 숫자를 생각하면 정말 대단한 거니까, 자신의 포트폴리오를 쌓는다는 개념으로 접근해도 좋을 것 같아요. 유튜브를 통해서 유명해지면 다른 일을 할 수도 있는 거잖아요. 브랜딩 차원에서 활용하신다면 어떤 주제든 크게 상관없을 것 같아요. 아무도 시작을 안 했으니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