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앙 : 당연하지. 이제는 6 ~ 7 년 동안 뭔가를 할 수 있고 약간의 재정적 보상 만 있으면 열정을 가져야합니다. 나는 모른다. 그것은 흥미 진진한 곳입니다. 당신이 9 인 주변에 있다면, 당신은 도울 수 없지만 거기에있는 것에 흥분 할 수는 없습니다. 게임을 보는 것은 흥미 롭습니다.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는 것은 흥미 롭습니다. 이러한 종류의 고립 된 세계에 대한 접근성은 흥미 롭습니다. 나는 개인적으로이 중국계 미국인 공동체와의 관계가 빈약 한 것처럼 느끼기 때문에 나에게도 흥미로웠다. 나는 아버지가 중국인 가정에서 자랐습니다. 그는 작은 아이 였을 때 중국에 살았습니다. 차이나 타운과 중국 공동체에 대한 우리의 연결은 매우 제한되었습니다. 나는 영화 제작자 인 것처럼 새로운 액세스 포인트를 가지고 있다는 느낌이 나를 위해 대단한 경험이었습니다.

모래시계 검사 출신인 홍준표 경남지사(이하 경칭 생략)는 검찰을 잘 안다. 그가 “지금 검찰은 딱 한 명의 눈치를 본다”며 “그 사람이 (박근혜를) 구속하라면 구속할 것”이라 했다. 언론은 이 발언을 받아쓰며 ‘그 사람’이라 적고 ‘문재인’이라 읽었다. 검찰이 차기 권력 1순위의 눈치를 살핀다는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 때 7시간이나 꼼꼼히 조서를 고쳤다고 한다. 구속은 두려운 모양이다. 지난 한 해를 더듬어 보면 박근혜는 자신이 듣고 싶은 것만 듣는 ‘확증편향’에 빠진 느낌이다. 탄핵 때도 헌재가 기각시킬 것이란 거짓 보고에 속았다. 이번에도 주변에서 ‘불구속’ ‘영장 기각’이라 소곤대는 분위기라 한다. 냉정하게 보면 희망고문일 따름이다.
오늘 동경은 맑고 더운 날씨였다. 가까운 대학에서 첫 강의를 끝내고 바로 건강검진을 받으러 멀리 갔다. 단순히 왕복 3시간이 넘게 걸린다. 남자 직원이 건강검진 받는 날인데, 지난주 수요일에 못 가서 오늘 받았다. 건강검진은 사람이 없어서 키와 몸무게부터 청력, 시력에 혈액검사까지 풀코스로 해도 20분도 걸리지 않은 것 같다. 검진이 끝나서 점심을 먹고 커피도 마시고 집을 향했다. 혈액 검사하느라고 피를 뽑아서 그런지 기분이 이상했다. 집 가까운 역에 와서 마트에 들러서 토마토를 많이 사고 옷을 보러 갔다가 신발과 윗옷을 두 장 사서 돌아왔다. 하나는 잘 맞는데, 하나는 좀 큰 것 같아서 어떻게 줄이는 것이 좋을지 고민해야 한다. 어젯밤부터 식사는 물론 마시는 것도 금지라고 해서 물도 안 마시면서 오늘 오후까지 지내서 힘들었다. 건강검진을 하는 사람에게 확인했더니 물은 마셔도 된다고, 설탕이 들어간 음료는 마시면 안 된단다. 자세히 알려줘야지 두리뭉실하게 쓰여있으면 나 같은 사람은 물도 안 마신다.

중요한 점은 이민자들이 남긴 것들과 그들이 알고있는 문화를 거의 부 자연스럽게 유지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 당시에 배구가 완전히 형성되지 않은 곳에서 결국 배구가 발달되어 변형되었습니다. 당신이 당신의 고향에서 알고있는 것을 가지고 올 때 또는 당신이 자란 차이나 타운에서 게임을 시작하면 그것은 당신이 사랑하고 남긴 곳으로 연결되는 방식으로 당신의 문화적 정체성의 일부가됩니다. 그렇다면 때로는 그걸 붙잡고 그것을 바꾸지 않으려 고합니다. 나는 그들이 중국에서 현재하는 일이 요즘 미국에서하는 일이 아니라는 것을 항상 지적한다. 미국에서 9 인이라고 부르는 것은 그들이 중국에서하는 것과 다르다. 중국에서는 규칙이 배구와 비슷해 지거나 때로는 양측에 9 명이 있기 때문에 정규 배구 규칙을 따르고 있습니다.
이혜강 : 핫하다기보다, 여전히 많이 보는 콘텐츠는 키즈와 게임이고요. 20대가 많이 보는 건 뷰티, 패션이에요. 즐길 거리가 필요한데 그 부분에도 부합하고, 영상으로 만들었을 때도 괜찮은 콘텐츠거든요. 그런데 제가 생각하기에는, 큰 수익을 원하는 게 아니라면 브랜딩 차원에서의 유튜브를 활용하는 것도 괜찮은 것 같아요. 제가 파워포인트 강의를 올렸을 때 2만 뷰 정도가 나왔다고 말씀드렸잖아요. 사실은 정말 많은 사람들이 본 거거든요. 블로그에서 그 정도 조회수가 나오기 쉽지 않아요. 수익이 아닌 시청자 숫자를 생각하면 정말 대단한 거니까, 자신의 포트폴리오를 쌓는다는 개념으로 접근해도 좋을 것 같아요. 유튜브를 통해서 유명해지면 다른 일을 할 수도 있는 거잖아요. 브랜딩 차원에서 활용하신다면 어떤 주제든 크게 상관없을 것 같아요. 아무도 시작을 안 했으니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