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한 점은 이민자들이 남긴 것들과 그들이 알고있는 문화를 거의 부 자연스럽게 유지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 당시에 배구가 완전히 형성되지 않은 곳에서 결국 배구가 발달되어 변형되었습니다. 당신이 당신의 고향에서 알고있는 것을 가지고 올 때 또는 당신이 자란 차이나 타운에서 게임을 시작하면 그것은 당신이 사랑하고 남긴 곳으로 연결되는 방식으로 당신의 문화적 정체성의 일부가됩니다. 그렇다면 때로는 그걸 붙잡고 그것을 바꾸지 않으려 고합니다. 나는 그들이 중국에서 현재하는 일이 요즘 미국에서하는 일이 아니라는 것을 항상 지적한다. 미국에서 9 인이라고 부르는 것은 그들이 중국에서하는 것과 다르다. 중국에서는 규칙이 배구와 비슷해 지거나 때로는 양측에 9 명이 있기 때문에 정규 배구 규칙을 따르고 있습니다.
지난해 총선에서 문재인은 "호남의 지지 못 받으면 정치 안 하겠다”는 약속에 발목이 잡혔다. 이때 조국은 "언약 중시하는 문재인, 정치적 결벽증을 떨쳐내라”며 구원에 나섰고, 문재인은 군말 없이 따랐다. 그는 탄핵과 촛불 국면 때 총설계사나 다름없었다. "특검을 빨리 구성하라. ‘제3자 뇌물죄’가 핵심이다” "해 뜨면 인간띠, 해 지면 촛불로 (청와대를) 감싸자”…. 그가 트위터나 페이스북에 올린 지침은 어김없이 현실화됐다. 조국은 구체적 사건에도 결정적 훈수를 두었다.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영장이 기각되자 특검을 향해 "기죽지 말라. 수사를 보강해 영장을 재청구하라”고 주문해 결국 관철시켰다. 이런 조국이 이번에 박근혜에 대해 소름 돋는 예언을 했다. "100% 구속이고, 법원 가면 중형이 내려질 것이다.”
모래시계 검사 출신인 홍준표 경남지사(이하 경칭 생략)는 검찰을 잘 안다. 그가 “지금 검찰은 딱 한 명의 눈치를 본다”며 “그 사람이 (박근혜를) 구속하라면 구속할 것”이라 했다. 언론은 이 발언을 받아쓰며 ‘그 사람’이라 적고 ‘문재인’이라 읽었다. 검찰이 차기 권력 1순위의 눈치를 살핀다는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 때 7시간이나 꼼꼼히 조서를 고쳤다고 한다. 구속은 두려운 모양이다. 지난 한 해를 더듬어 보면 박근혜는 자신이 듣고 싶은 것만 듣는 ‘확증편향’에 빠진 느낌이다. 탄핵 때도 헌재가 기각시킬 것이란 거짓 보고에 속았다. 이번에도 주변에서 ‘불구속’ ‘영장 기각’이라 소곤대는 분위기라 한다. 냉정하게 보면 희망고문일 따름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