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C : 저는 항상 CAAMFest와 같은 행사에 참석하기를 원합니다. 9 인 토너먼트에 참가하는 것은 실제로 당신에게 육체적 인 존재감과 관련성을 부여합니다. Steven Gong (Asian American Media Center의 전무 이사)과 저는 지난주에 그 CAAMFest와 9-Man과 같은 것들이 실제로는 최초의 소셜 앱이라고 말했습니다. 한 가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종종 9 인 대신 1 인을 플레이하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그것은 우리가 우리 자신에 달려있는 것처럼 우리가 고립되어 영화가 다른 방식으로 게임을하는 것을 보여줍니다. 그곳에서의 경험을 가진 동아시아의 아시아계 미국인으로 어떻게 느끼십니까? 그게 공명합니까?
어슐러 리앙 (Ursula Liang)의 다큐멘터리 < 9-MAN> 은 샌프란시스코의 2015 CAAMFest에서 심사위 원상을 수상했으며 5 월 5 일에 PBS에서 리필하여 미국에서 방송 할 예정입니다. 지역 목록을 확인하고이 환상적인 다큐멘터리를 놓치지 마십시오. 거의 1 세기 동안 중미 이민 공동체에서 번영했던 배구의 변형 인 9 인의 거의 알려지지 않은 스포츠를 추적합니다. 이 영화는 서양의 고정 관념과 상반되는 아시아계 미국인 남성 성을 중요하게 묘사하고 이민자 커뮤니티가 어떻게 결속력을 발휘 하는지를 보여줍니다. 나는 CAAMFest에서 리앙 감독과 함께이 모든 질문들과 남성 스포츠를 여성으로서 촬영하는 과정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면접은 길이와 명확성을 위해 편집되었습니다.)
표대표님의 답변글을 10번정도 읽어본것같습니다.답변주셔서 감사합니다! 더이상의 글을 적는건 부담이 되실수있으실까봐 적지 않으려했는데 많은 의견을 부탁드린다는 말씀에, 요즘 생각하고 있는 데이빗 토큰이코노미의 대책방안에 대해 적어보려합니다. 지금 현 상황에서 데이빗 데이토큰 이코노미는 원화입금과 기관거래로 활발한 거래가 된다는 전제하에 만들어진 시스템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반대로 생각해보면 원화입금과 기관거래가 되기전까지는 채굴자가 여러가지 방법으로 주도권을 잡을 수 있는 시스템이라고도 생각합니다. 데이토큰은 20억개 중 10억개는 채굴물량이고, 9억개는 데이빗의 언락물량, 1억개는 이벤트물량입니다. 데이홀더 중 다른분의 의견 중에는 이 시스템 자체를 부정하고 데이빗의 언락물량에 대해 비판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저는 다른 방법을 제안해봅니다. 채굴물량 10억개(지금은 9억6천만개) 중 5%인 5천만개를 데이홀더들을 위해 사용해주시는 것은 어떻겠습니까? 그러면 데이빗의 언락물량에도 영향을 끼치지 않고 지금 데이를 홀드하고 있는 홀더들,앞으로 데이를 홀드할 홀더들에게 적어도 데이를 가지고 있으면 좋은 이유가 생길 수 있습니다. 시즌1홀더이벤트처럼 이오스를 투입하는 방법도 좋으나 이는 재정적으로 데이빗이 힘들 수 있습니다. 채굴물량을 조금만 줄이고 초기진입한 데이 홀더들에게 데이를 보유량만큼 분배해주되, 이 물량은 데이빗이 원화입금과 기관거래가 될때까지는 팔 수 없도록 락을 거는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지금 초기홀더들은 BTC리워드 기여도가 내려가지 않거나 덜 내려가게 되어 BTC 리워드 부분에서라도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는 펌핑정책이 아니라 홀더들을 살려주는 정책으로 생각해주시길 바랍니다. 5천만개가 부담되시면 지금 데이빗에서 데이를 홀드하고 있는 인원중 50만이상, 30만이상 데이홀더 중 한번도 팔지 않은 인원에게만 혜택을 주어도 괜찮다고 봅니다. 이글은 저혼자 생각한 방법이오니 따로 의견답변을 주시지 않으셔도 되고 읽어만 주셔도 정말 감사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방법이 아니더라도 초기 데이를 홀드한 사람 그리고 아직까지 표대표님을 믿고 데이빗이 잘될거라고 믿고 데이를 팔지 않을 홀더들에게 시간이 지나도 기여도가 내려가지는 않도록 혜택을 주는 방법은 어떠한 방법으로도 해주신다면 효과가 있을 것입니다. 채굴자는 채굴로 이득을 보고, 데이빗은 언락물량으로 기여도를 내려가지 않게 할 수 있는데 데이홀더들은 리워드로 데이를 사도 기여도가 계속 내려갑니다. 이것 자체만으로도 홀더들이 불리하며 이 문제만 해결되어도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테슬라는 2018년 연말까지 테슬라차량을 구입하는 사람에게 슈퍼차지(테슬라 충전소에서 충전하는 시스템)의 금액을 평생무료로 하여 많은 고객을 확보했습니다. 데이를 초기에 홀드한 사람도 혜택이 있으면 원화입금과 기관거래가 될때까지 버틸수있을 것이고 후에 들어오는 데이홀더들도 초기홀더가 혜택받는 모습을 보면 데이빗에 들어와서 홀더가 되고 싶어할 것입니다.

3.1. 1집 (1986)3.2. 2집 (1987)3.3. 3집 (1988)3.4. 4집 (1989)3.5. 5집 (1990)3.6. 6집 애수 (1992)3.7. 7집 Innocence (1996)3.8. 8집 S & Remake (2002)3.9. 9집 rEturN Seventeen (2005)3.10. 디지털 싱글 Super Love (2011)3.11. 디지털 싱글 Be Quiet (2011)3.12. EP The Beer (2012)3.13. 디지털 싱글 Use Me (2016)3.14. 디지털 싱글 Set Me on Fire (2016)3.15. EP Odisseya (2016)3.16. 10집 겸 베스트 앨범 The Original (2017)


중요한 점은 이민자들이 남긴 것들과 그들이 알고있는 문화를 거의 부 자연스럽게 유지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 당시에 배구가 완전히 형성되지 않은 곳에서 결국 배구가 발달되어 변형되었습니다. 당신이 당신의 고향에서 알고있는 것을 가지고 올 때 또는 당신이 자란 차이나 타운에서 게임을 시작하면 그것은 당신이 사랑하고 남긴 곳으로 연결되는 방식으로 당신의 문화적 정체성의 일부가됩니다. 그렇다면 때로는 그걸 붙잡고 그것을 바꾸지 않으려 고합니다. 나는 그들이 중국에서 현재하는 일이 요즘 미국에서하는 일이 아니라는 것을 항상 지적한다. 미국에서 9 인이라고 부르는 것은 그들이 중국에서하는 것과 다르다. 중국에서는 규칙이 배구와 비슷해 지거나 때로는 양측에 9 명이 있기 때문에 정규 배구 규칙을 따르고 있습니다.
표대표님의 답변글을 10번정도 읽어본것같습니다.답변주셔서 감사합니다! 더이상의 글을 적는건 부담이 되실수있으실까봐 적지 않으려했는데 많은 의견을 부탁드린다는 말씀에, 요즘 생각하고 있는 데이빗 토큰이코노미의 대책방안에 대해 적어보려합니다. 지금 현 상황에서 데이빗 데이토큰 이코노미는 원화입금과 기관거래로 활발한 거래가 된다는 전제하에 만들어진 시스템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반대로 생각해보면 원화입금과 기관거래가 되기전까지는 채굴자가 여러가지 방법으로 주도권을 잡을 수 있는 시스템이라고도 생각합니다. 데이토큰은 20억개 중 10억개는 채굴물량이고, 9억개는 데이빗의 언락물량, 1억개는 이벤트물량입니다. 데이홀더 중 다른분의 의견 중에는 이 시스템 자체를 부정하고 데이빗의 언락물량에 대해 비판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저는 다른 방법을 제안해봅니다. 채굴물량 10억개(지금은 9억6천만개) 중 5%인 5천만개를 데이홀더들을 위해 사용해주시는 것은 어떻겠습니까? 그러면 데이빗의 언락물량에도 영향을 끼치지 않고 지금 데이를 홀드하고 있는 홀더들,앞으로 데이를 홀드할 홀더들에게 적어도 데이를 가지고 있으면 좋은 이유가 생길 수 있습니다. 시즌1홀더이벤트처럼 이오스를 투입하는 방법도 좋으나 이는 재정적으로 데이빗이 힘들 수 있습니다. 채굴물량을 조금만 줄이고 초기진입한 데이 홀더들에게 데이를 보유량만큼 분배해주되, 이 물량은 데이빗이 원화입금과 기관거래가 될때까지는 팔 수 없도록 락을 거는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지금 초기홀더들은 BTC리워드 기여도가 내려가지 않거나 덜 내려가게 되어 BTC 리워드 부분에서라도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는 펌핑정책이 아니라 홀더들을 살려주는 정책으로 생각해주시길 바랍니다. 5천만개가 부담되시면 지금 데이빗에서 데이를 홀드하고 있는 인원중 50만이상, 30만이상 데이홀더 중 한번도 팔지 않은 인원에게만 혜택을 주어도 괜찮다고 봅니다. 이글은 저혼자 생각한 방법이오니 따로 의견답변을 주시지 않으셔도 되고 읽어만 주셔도 정말 감사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방법이 아니더라도 초기 데이를 홀드한 사람 그리고 아직까지 표대표님을 믿고 데이빗이 잘될거라고 믿고 데이를 팔지 않을 홀더들에게 시간이 지나도 기여도가 내려가지는 않도록 혜택을 주는 방법은 어떠한 방법으로도 해주신다면 효과가 있을 것입니다. 채굴자는 채굴로 이득을 보고, 데이빗은 언락물량으로 기여도를 내려가지 않게 할 수 있는데 데이홀더들은 리워드로 데이를 사도 기여도가 계속 내려갑니다. 이것 자체만으로도 홀더들이 불리하며 이 문제만 해결되어도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테슬라는 2018년 연말까지 테슬라차량을 구입하는 사람에게 슈퍼차지(테슬라 충전소에서 충전하는 시스템)의 금액을 평생무료로 하여 많은 고객을 확보했습니다. 데이를 초기에 홀드한 사람도 혜택이 있으면 원화입금과 기관거래가 될때까지 버틸수있을 것이고 후에 들어오는 데이홀더들도 초기홀더가 혜택받는 모습을 보면 데이빗에 들어와서 홀더가 되고 싶어할 것입니다.
돈이 당장 부족하다면 일을 할 수 밖에 없겠지만, 본인이 적당한 돈을 가지고 있다면 소비하는 것이 중요하듯이 유지하고 절약하며 소비하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하다. 대학교 다니면서 돈 쓸 일이 참 많다. 교통비, 식비, 숙비, 각종 회비, 등록금 등등... 이 많은 액수를 공부하는 학생 신분으로 혼자 해결하기에는 무리가 있는 것이 당연하다. 한 학기 비용만 해도 약 600만원이라고 하는데 많은 학생들이 월 150만원 수입 가지면서 공부하지는 않는다. (그리고 그러기가 쉽지 않다. 최저임금으로 150만원을 벌려면 월 160시간 일해야하며, 최상위권 대학이 아니면 과외를 한다고 하더라도 어렵다. 사실 과외 받는 학생이 많지도 않아서 더 어렵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