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일본 여성들이 '섹스 리스'에 관한 내용을 썼다. '섹스와 격투'라고 했는데, 사실상 '섹스'가 없어서, 자신의 욕구과 격투인 셈이다. 2016년 통계로 기혼 남녀의 '섹스 리스'는 47%라고 했다. 그러면 '섹스 리스'와 '불륜'의 관계는 어떤지 보기로 하자. 일본 가족계획협회에서 2012년 조사에 따르면 과거 1년간 배우자 이외 사람과 성관계를 맺은(불륜) 사람은 여성이 24%에 남성이 57%였다. 그러니까, 대충, 어디까지나 대충 숫자로 보면 여성은 '섹스 리스'의 반 정도가, 남성은 '섹스 리스' 보다 10%나 많이 '불륜' 즉, 배우자 이외의 상대와 성관계가 있었다. 남성은 성관계를 집 밖에서 갖는 경향이 여성의 배 이상이다. 장시간 노동으로 피곤해서 '섹스 리스'가 되는 줄 알았더니, 그런 것도 아닌가?

최근 만난 진보 진영 핵심 인사도 ‘박근혜 구속-중형 선고’의 입장이었다. 표면적으론 여론조사에서 70%가 구속을 원하고, ‘박근혜의 검찰’이 박근혜를 구속시켜야 자신들의 손에 피를 묻히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러나 진짜 비밀은 따로 있다. "우리는 누구보다 노무현 자살의 파괴력을 잘 안다. 만약 박근혜가 극단적 선택을 하거나 테러를 당하면 큰일이다. 노무현도 퇴임 후 경호를 받는 중에 목숨을 끊었고 얼마 전 박근혜의 얼빠진 경호원은 실탄이 든 권총까지 잃어버렸다지 않는가.” 대선 때까지 최대한 정치적 변수를 줄이려면 구속이 더 낫다는 계산이 깔려 있다. 이 진보 인사는 대선을 넘어 내년의 지방선거, 3년 뒤의 총선까지 내다보고 있었다. "박근혜가 친박과 TK(대구·경북)를 정치적 인질로 삼아 계속 보수 진영을 분열시켜 주면 그야말로 꽃놀이패”라고 했다. 자칫 박근혜는 진보 진영의 ‘마리오네트’(실로 조종하는 인형)가 될지 모른다.
'불륜으로 괴로운 남자들'이라는 책을 쓴 작가는 취재로 '불륜'하는 사람 천 명이상 만났단다. 가장 많은 것은 40-50대 주부로, 수수한 인상이다. 40대 후반 여성은 자존감이 낮다고 한다. 남편은 한창 일을 하고 출세할 나이, 아이들은 컸고 자기만 뒤떨어진 느낌이다. 갱년기를 맞아 여자로서 초조하고 고독이 쌓여간다. 흰머리에 주름은 늘고 나이가 드는 걸 느끼면서 누군가 칭찬해주면 곧 넘어간단다. 많은 것은 직장, 학부형 모임, 아이들 축구교실, 동창회, 강아지 산책, 마라톤 연습, 반정부 데모 등 '불륜'찬스는 어디에나 있다. 여성도 참기만 하는 시대가 아니다. 남성을 평생 한 명만 아는 것이 미덕인 시대가 아니다. 여자로서 아직 끝나고 싶지 않다. 앞이 보이니까,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걸 한다. 여기서 분발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마음일 것이다. '불륜'이 좋고 나쁘고가 아니라, 그 나이가 되면 하고 싶은 대로 할 수밖에 없다. 단지, 상대방 마누라도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다. 저쪽에서 쳐들어 올 수도 있다. 그런데, 가정 밖에서는 여자가 된다면, 결혼이라는 건 뭘까, 부부는 대등한 남녀관계가 아닌가. 결혼과 연애는 별개라고 여기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라고 본다. 40-50대 여성의 '불륜'은, 남편은 가족이지, 남자가 아니다. 결혼은 유지하면서 혼외 연애, 즉 '불륜'에 정열을 불태운다. 60-70대 여성의 편지도 받았다고 한다. 산책하면서 만난 80대 남성과 연애를 한다고. 모텔에 가서 침대에 같이 누워있는 것만으로 행복하다. 남편으로 강요당하는 '섹스'를 참고 견뎌왔고 남편 부모를 돌아가실 때까지 돌봤다. "이제야, 여자로서 눈을 떴다. 죽을 날도 얼마 남지 않은 나를 신이 용서해줄까요?"라는 내용이었다. 

결국 ABC는 2 시간짜리 영화 기간 동안 제한된 수의 상업 지역을 제공했으며, 낮은 6 개의 가격으로 가격이 책정되었습니다.. 순위 시스템을 사용하여 특정 주제 분야에서 가장 좋은 프로그램을 가진 학교를 찾습니다. 투 페카 드 파르 토. 우리가 여기있는 것을보세요! 기사단이 2001/2002 년 이후 처음으로이기는 시즌을 시작으로 단 10 년 만에 처음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정착을위한 방법이 있습니다. 위협적인 찾고 아일랜드 인은 과거에 셀틱, 노팅엄 포레스트 (Nottingham Forest),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Manchester Nottingham Forest)와 같은 아일랜드 축구 선수 중 가장 영광스러운 축구 선수였습니다.


구체적인 사례를 보면, 결혼 46년째 67세 주부는 73세 남편이 일을 열심히 해서 집도 두 번이나 사고 별문제 없이 살고 있었다. 그러나, 남편이 2년 전부터 20살 연하의 여성과 교제하는 걸 알고 말았다. 남편이 정년퇴직하고 이상해졌다. 백발을 염색하고 통장을 빼앗고는 500만 엔을 준다고 하다가, 퇴직하면 부부가 여행을 다니기로 했는데 여행을 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집에서 저녁을 먹는 일도 드물고 혼자서 살 집을 알아보는 기색이다. 2년 전에 가까운 곳에서 모르는 여성과 만나는 현장을 목격했다. 남편은 그 자리에서 도망쳤다. 나중에 물어봤더니, 상대는 20살 연하에 11년 전부터 알고 지냈다고 좋아하는데 나이는 상관이 없다고 평생 사귈 거라고 했단다. 부부싸움을 해서 남편이 밀치는 바람에 넘어져서 코뼈가 부러졌다. 남편을 집에서 내쫗았더니 일주일 호텔에서 지내다가 돌아왔다. 상대방 여성에게 딱지를 맞은 모양이다. 누가 할아버지를 상대하냐고. 작년 말에는 남편이 옆에서 "왜 (그 여자와) 결혼을 못했지" 하더란다. 나이를 먹고 배신당하면 정말 힘들다. 부부는 서로 한눈에 반해서 2년 교제해서 결혼했다. 남편이 돈을 벌어 차를 사서 마중 왔다고 한다. 지금은 아무것도 믿지 못한다. 이혼도 생각했지만,  혼자서는 연금이 적어서 생활을 못한다. 파트타임으로 20년 일을 해서 가계에 보탰고 지금 사는 집이 좋다. 내가 사는 집에서 죽을 때까지 살고 싶다. 아들과 딸도 알고 있어서 "그냥 이대로 참고, 아버지가 죽는 걸 기다리라"라고 한단다. 
이혜강 : 핫하다기보다, 여전히 많이 보는 콘텐츠는 키즈와 게임이고요. 20대가 많이 보는 건 뷰티, 패션이에요. 즐길 거리가 필요한데 그 부분에도 부합하고, 영상으로 만들었을 때도 괜찮은 콘텐츠거든요. 그런데 제가 생각하기에는, 큰 수익을 원하는 게 아니라면 브랜딩 차원에서의 유튜브를 활용하는 것도 괜찮은 것 같아요. 제가 파워포인트 강의를 올렸을 때 2만 뷰 정도가 나왔다고 말씀드렸잖아요. 사실은 정말 많은 사람들이 본 거거든요. 블로그에서 그 정도 조회수가 나오기 쉽지 않아요. 수익이 아닌 시청자 숫자를 생각하면 정말 대단한 거니까, 자신의 포트폴리오를 쌓는다는 개념으로 접근해도 좋을 것 같아요. 유튜브를 통해서 유명해지면 다른 일을 할 수도 있는 거잖아요. 브랜딩 차원에서 활용하신다면 어떤 주제든 크게 상관없을 것 같아요. 아무도 시작을 안 했으니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