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만난 진보 진영 핵심 인사도 ‘박근혜 구속-중형 선고’의 입장이었다. 표면적으론 여론조사에서 70%가 구속을 원하고, ‘박근혜의 검찰’이 박근혜를 구속시켜야 자신들의 손에 피를 묻히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러나 진짜 비밀은 따로 있다. "우리는 누구보다 노무현 자살의 파괴력을 잘 안다. 만약 박근혜가 극단적 선택을 하거나 테러를 당하면 큰일이다. 노무현도 퇴임 후 경호를 받는 중에 목숨을 끊었고 얼마 전 박근혜의 얼빠진 경호원은 실탄이 든 권총까지 잃어버렸다지 않는가.” 대선 때까지 최대한 정치적 변수를 줄이려면 구속이 더 낫다는 계산이 깔려 있다. 이 진보 인사는 대선을 넘어 내년의 지방선거, 3년 뒤의 총선까지 내다보고 있었다. "박근혜가 친박과 TK(대구·경북)를 정치적 인질로 삼아 계속 보수 진영을 분열시켜 주면 그야말로 꽃놀이패”라고 했다. 자칫 박근혜는 진보 진영의 ‘마리오네트’(실로 조종하는 인형)가 될지 모른다.

오늘 동경은 맑고 더운 날씨였다. 가까운 대학에서 첫 강의를 끝내고 바로 건강검진을 받으러 멀리 갔다. 단순히 왕복 3시간이 넘게 걸린다. 남자 직원이 건강검진 받는 날인데, 지난주 수요일에 못 가서 오늘 받았다. 건강검진은 사람이 없어서 키와 몸무게부터 청력, 시력에 혈액검사까지 풀코스로 해도 20분도 걸리지 않은 것 같다. 검진이 끝나서 점심을 먹고 커피도 마시고 집을 향했다. 혈액 검사하느라고 피를 뽑아서 그런지 기분이 이상했다. 집 가까운 역에 와서 마트에 들러서 토마토를 많이 사고 옷을 보러 갔다가 신발과 윗옷을 두 장 사서 돌아왔다. 하나는 잘 맞는데, 하나는 좀 큰 것 같아서 어떻게 줄이는 것이 좋을지 고민해야 한다. 어젯밤부터 식사는 물론 마시는 것도 금지라고 해서 물도 안 마시면서 오늘 오후까지 지내서 힘들었다. 건강검진을 하는 사람에게 확인했더니 물은 마셔도 된다고, 설탕이 들어간 음료는 마시면 안 된단다. 자세히 알려줘야지 두리뭉실하게 쓰여있으면 나 같은 사람은 물도 안 마신다.
대학생 돈벌기에 대해 간단하게 포스팅해보았는데 저같은 경우는 리더스CPA와 링크프라이스로 3만원, 클릭해서 돈을 받는 리더스타임과 애드센스로 5만원(지난포스팅 참고)정도의 부수익을 블로그를 통해 얻고 있습니다. 그리고 추가적으로 리서치알바, 즉 인터넷설문알바로 3~4만원의 돈이 들어와서 대략 컴퓨터를 하루에30분정도 투자해서 버는돈은 10만원 내외인데요. 허왕된 수백만원의 부수익을 컴퓨터 부업으로 얻는다는 건 모두 사기에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번외로 1년이상 블로그를 운영하거나 글재주가 뛰어나신 분들은 블로그로 100만원이상의 수익을 내기도 하지만 그분들은 굉장히 많은 시간투자와 컴퓨터를 다루는 재능이 뛰어나신 분들입니다^^
돈이 당장 부족하다면 일을 할 수 밖에 없겠지만, 본인이 적당한 돈을 가지고 있다면 소비하는 것이 중요하듯이 유지하고 절약하며 소비하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하다. 대학교 다니면서 돈 쓸 일이 참 많다. 교통비, 식비, 숙비, 각종 회비, 등록금 등등... 이 많은 액수를 공부하는 학생 신분으로 혼자 해결하기에는 무리가 있는 것이 당연하다. 한 학기 비용만 해도 약 600만원이라고 하는데 많은 학생들이 월 150만원 수입 가지면서 공부하지는 않는다. (그리고 그러기가 쉽지 않다. 최저임금으로 150만원을 벌려면 월 160시간 일해야하며, 최상위권 대학이 아니면 과외를 한다고 하더라도 어렵다. 사실 과외 받는 학생이 많지도 않아서 더 어렵다.)
모래시계 검사 출신인 홍준표 경남지사(이하 경칭 생략)는 검찰을 잘 안다. 그가 “지금 검찰은 딱 한 명의 눈치를 본다”며 “그 사람이 (박근혜를) 구속하라면 구속할 것”이라 했다. 언론은 이 발언을 받아쓰며 ‘그 사람’이라 적고 ‘문재인’이라 읽었다. 검찰이 차기 권력 1순위의 눈치를 살핀다는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 때 7시간이나 꼼꼼히 조서를 고쳤다고 한다. 구속은 두려운 모양이다. 지난 한 해를 더듬어 보면 박근혜는 자신이 듣고 싶은 것만 듣는 ‘확증편향’에 빠진 느낌이다. 탄핵 때도 헌재가 기각시킬 것이란 거짓 보고에 속았다. 이번에도 주변에서 ‘불구속’ ‘영장 기각’이라 소곤대는 분위기라 한다. 냉정하게 보면 희망고문일 따름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