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순이의 매니저였던 이모 한백희를 통해 1983년 인순이와 리듬터치의 백댄서로 연예계에 발을 들인 후, 1986년 1집 '오늘밤'을 발표하며 단번에 인기 가수로 자리 잡았다. 데뷔 당시의 나이는 겨우 만 17세였다. 이 당시 그녀의 트레이드 마크였던 강렬한 눈빛이 대중들에게는 이질적으로 보여졌는지 데뷔 당시 이 노래 가사 중 '어둠이 무서워요'를 '니 눈이 더 무서워요~'라고 패러디한 것이 더 화제가 되어 유명세를 누리기도 했다. 1집 앨범은 신인 가수에다가 당시에는 드물었던 댄스 음반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녀의 화제성에 힘입어 30여만장의 판매고를 올렸고 당시 음반 시장이 활성화되기 이 전임을 감안하면 성공적인 출발이었다. #

Liang : 저는 아시아계 미국인의 경험이 동부 해안에서보다 당신이 더 큰 대다수로 자라 난 캘리포니아에서 매우 다르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항상 여기에서 어떻게 할 것인지 궁금합니다. 나는 당신이 옳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많은 영화가 동부 해안의 팀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서해안의 팀은 실제로 차이나 타운과 연결되어 있지 않으며 동부 해안에있는 커뮤니티가 많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보스턴과 같은 곳에서 9 인조를하는 많은 사람들은 그들이 교외에있는이 중미권 디아스포라의 일부이며, 내가 그랬던 것처럼 백인 교외 지역에서 자란 지역 사회에 속해 있습니다. 차이나 타운으로 돌아 오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그 이유는 그들이 더 이상 자신이 어디에서 왔는지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에 대항하여 서 있지 않게되는 커뮤니티의 일부이기 때문입니다. 차이나 타운으로 돌아온 것은 그들을 위해 매우 중요합니다. 9 인의 특별한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차이나 타운의 실제 공간과이 공동체와 차이나 타운의 감정적 인 공간으로 사람들을 데려 오는 느낌이 있지만 더 민주적 인 게임이기도합니다. 심지어 9 인 배구와 6 인 배구의 차이점에 대해서 이야기 할 때조차도 9 인은 법원에 더 많은 사람들이 있으므로 더 많은 사람들이 실제로 게임을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회전이 없습니다. 6 인의 경우, 당신은 모든 위치에서 잘 살아야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즉, 그물 가까이있는 위치에서 잘해야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당신은 그물을 뛰어 넘을 수있을만큼 충분히 커야하고 그물의 다른쪽에있는 사람 위에 부딪쳐 야합니다.
Liang : 나는 그것이 장점이라고 말할 것이다. 나는 확실히 친구들 주위에 익숙해있다. 라커룸에서보고했습니다. 나는 모든 주요 NBA 락커룸에 있었어. 나는 프로 스포츠에있는 모든 땀과 허풍에 노출되었습니다. 사람들은 당신이 다루는 사람들과 다른 점이 단점이라고 생각하지만, 스포츠 공간은 남성이 지배하고 라커룸의 다른 모든 사람들은 남자이기 때문에, 때때로 그러한 고정 관념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당신은 거기에 들어가서 당신이 더 쉽게 대화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때로는 남자들이 다른 방식으로 여자들에게 개방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것은 제가 9 인에게 저에게 이점이되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내가이 공간을 촬영하는 사람 이었다면, 나는 그들을 더 많은 비범 한 행동에 넣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당신이 영화를 볼 때 당신은이 젠체하는 물건이 충분히 있다는 것을 알 것입니다. 그것은 편집실에서 그렇게 부족하지 않았습니다. 목표의 일부는 사람들이 거기에 있다는 사실을 잊어 버릴만큼 충분히 오랫동안 있어야 카메라와 당신, 카메라 – 사람이 사라지는 것입니다. 남자들은 친밀감과 감정을 드러내는면에서 여성에게 개방성이 있으며 남성용 카메라 – 사람에게는 그런 일이 없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모른다.
이혜강 : 핫하다기보다, 여전히 많이 보는 콘텐츠는 키즈와 게임이고요. 20대가 많이 보는 건 뷰티, 패션이에요. 즐길 거리가 필요한데 그 부분에도 부합하고, 영상으로 만들었을 때도 괜찮은 콘텐츠거든요. 그런데 제가 생각하기에는, 큰 수익을 원하는 게 아니라면 브랜딩 차원에서의 유튜브를 활용하는 것도 괜찮은 것 같아요. 제가 파워포인트 강의를 올렸을 때 2만 뷰 정도가 나왔다고 말씀드렸잖아요. 사실은 정말 많은 사람들이 본 거거든요. 블로그에서 그 정도 조회수가 나오기 쉽지 않아요. 수익이 아닌 시청자 숫자를 생각하면 정말 대단한 거니까, 자신의 포트폴리오를 쌓는다는 개념으로 접근해도 좋을 것 같아요. 유튜브를 통해서 유명해지면 다른 일을 할 수도 있는 거잖아요. 브랜딩 차원에서 활용하신다면 어떤 주제든 크게 상관없을 것 같아요. 아무도 시작을 안 했으니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