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ang : 저는 아시아계 미국인의 경험이 동부 해안에서보다 당신이 더 큰 대다수로 자라 난 캘리포니아에서 매우 다르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항상 여기에서 어떻게 할 것인지 궁금합니다. 나는 당신이 옳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많은 영화가 동부 해안의 팀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서해안의 팀은 실제로 차이나 타운과 연결되어 있지 않으며 동부 해안에있는 커뮤니티가 많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보스턴과 같은 곳에서 9 인조를하는 많은 사람들은 그들이 교외에있는이 중미권 디아스포라의 일부이며, 내가 그랬던 것처럼 백인 교외 지역에서 자란 지역 사회에 속해 있습니다. 차이나 타운으로 돌아 오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그 이유는 그들이 더 이상 자신이 어디에서 왔는지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에 대항하여 서 있지 않게되는 커뮤니티의 일부이기 때문입니다. 차이나 타운으로 돌아온 것은 그들을 위해 매우 중요합니다. 9 인의 특별한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차이나 타운의 실제 공간과이 공동체와 차이나 타운의 감정적 인 공간으로 사람들을 데려 오는 느낌이 있지만 더 민주적 인 게임이기도합니다. 심지어 9 인 배구와 6 인 배구의 차이점에 대해서 이야기 할 때조차도 9 인은 법원에 더 많은 사람들이 있으므로 더 많은 사람들이 실제로 게임을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회전이 없습니다. 6 인의 경우, 당신은 모든 위치에서 잘 살아야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즉, 그물 가까이있는 위치에서 잘해야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당신은 그물을 뛰어 넘을 수있을만큼 충분히 커야하고 그물의 다른쪽에있는 사람 위에 부딪쳐 야합니다.

1992년 6집 활동곡인 <애수> 역시 손무현이 프로듀서를 맡아 만들어져 5집 만큼은 아니지만 상당한 인기를 끌었으며 SBS에서 1위 후보에도 올랐었다. 후속곡 <그대는 바람처럼>도 그 해 댄스 뮤직 중 TOP 5에 선정될 정도로 인기를 누렸으나 11월 당시 김완선 자신이 고정 패널로 출연 중이었던 MBC <특종 TV 연예>에서의 특집 방송을 끝으로 돌연 은퇴를 선언하면서 대중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은퇴 보도와 동시에 "이미 홍콩 진출이 예정되어 있다"는 얘기도 함께 흘러 나오는 등 다소 혼란스러운 상황이었다. 김완선 본인도 처음엔 은퇴는 너무 극단적이라 동의하지 않았는데 한백희가 김완선의 부모에게 빚이 있었고 이를 갚겠다는 조건에 동의해[18] 동아시아 진출을 위한 기획 은퇴를 했으나, 팬들에게 거짓말을 해야 했던 상황이 너무 괴로웠다고 한다.
Liang : 우리는 2008 년 뉴욕시 토너먼트에서 촬영을 시작했습니다. 9 인은 회로로 사용되며 7 년마다 참여 도시 중 하나로 돌아갑니다. 그래서 저는 뉴욕에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뉴욕에 돌아오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 이것이 제가 촬영을 시작하는 가장 쉬운 방법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여기에 친구들이 있습니다. 그들은 모두 들여다 볼 수 있습니다. 거기에서 약간의 취향의 푸티지를 얻었고 카메라 게임의 선구자를 찾으려고 계속 전진했습니다. 그건 아주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일단 우리가 그랬다면, 우리는 전체 시즌을 촬영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가 토너먼트를 준비 중이었고 시즌 내내 따라온 팀을 따라 갔던 일종의 경쟁 스토리. 2010 년이었습니다.
가창력 부분은 데뷔 당시부터 여러 안 좋은 말이 있었지만 이후 꾸준히 노력을 하며 발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데 초기에 가창력에 대해 안 좋은 말을 들었다 해도 당대에 인정받은 다른 여가수들과 비교해 그렇다는 것일 뿐, 지금도 가창력 부족을 지적 받고 있는 1990년대 후반 이후의 아이돌 여가수 수준인 것은 절대 아니다.[5] 그래도 1집 시절부터 종종 라이브로 방송에서 노래를 부르기도 했는데, 립싱크 모드일 때는 화려하기 그지 없는 춤을 선보이는데 비해 라이브 때는 정적인 동작만 보여줬다. 그러다 최고 전성기인 5집에 이르면 립싱크 때만큼의 화려한 춤은 아니라도 춤과 자연스러운 라이브 노래를 동시에 선보일 정도에 이른다.
돈이 당장 부족하다면 일을 할 수 밖에 없겠지만, 본인이 적당한 돈을 가지고 있다면 소비하는 것이 중요하듯이 유지하고 절약하며 소비하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하다. 대학교 다니면서 돈 쓸 일이 참 많다. 교통비, 식비, 숙비, 각종 회비, 등록금 등등... 이 많은 액수를 공부하는 학생 신분으로 혼자 해결하기에는 무리가 있는 것이 당연하다. 한 학기 비용만 해도 약 600만원이라고 하는데 많은 학생들이 월 150만원 수입 가지면서 공부하지는 않는다. (그리고 그러기가 쉽지 않다. 최저임금으로 150만원을 벌려면 월 160시간 일해야하며, 최상위권 대학이 아니면 과외를 한다고 하더라도 어렵다. 사실 과외 받는 학생이 많지도 않아서 더 어렵다.)
모래시계 검사 출신인 홍준표 경남지사(이하 경칭 생략)는 검찰을 잘 안다. 그가 “지금 검찰은 딱 한 명의 눈치를 본다”며 “그 사람이 (박근혜를) 구속하라면 구속할 것”이라 했다. 언론은 이 발언을 받아쓰며 ‘그 사람’이라 적고 ‘문재인’이라 읽었다. 검찰이 차기 권력 1순위의 눈치를 살핀다는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 때 7시간이나 꼼꼼히 조서를 고쳤다고 한다. 구속은 두려운 모양이다. 지난 한 해를 더듬어 보면 박근혜는 자신이 듣고 싶은 것만 듣는 ‘확증편향’에 빠진 느낌이다. 탄핵 때도 헌재가 기각시킬 것이란 거짓 보고에 속았다. 이번에도 주변에서 ‘불구속’ ‘영장 기각’이라 소곤대는 분위기라 한다. 냉정하게 보면 희망고문일 따름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