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총선에서 문재인은 "호남의 지지 못 받으면 정치 안 하겠다”는 약속에 발목이 잡혔다. 이때 조국은 "언약 중시하는 문재인, 정치적 결벽증을 떨쳐내라”며 구원에 나섰고, 문재인은 군말 없이 따랐다. 그는 탄핵과 촛불 국면 때 총설계사나 다름없었다. "특검을 빨리 구성하라. ‘제3자 뇌물죄’가 핵심이다” "해 뜨면 인간띠, 해 지면 촛불로 (청와대를) 감싸자”…. 그가 트위터나 페이스북에 올린 지침은 어김없이 현실화됐다. 조국은 구체적 사건에도 결정적 훈수를 두었다.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영장이 기각되자 특검을 향해 "기죽지 말라. 수사를 보강해 영장을 재청구하라”고 주문해 결국 관철시켰다. 이런 조국이 이번에 박근혜에 대해 소름 돋는 예언을 했다. "100% 구속이고, 법원 가면 중형이 내려질 것이다.”
Liang : 아홉 번째 사람과 만난 첫 순간, 아시아계 미국인 남성에 대한 내 생각이 바뀌었고 그것이 제가 관객에게 전하고자했던 것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대부분의 사람들처럼 미디어에서 아시아계 미국인 남성의 이미지가 매우 제한되어 자랐습니다. TV, 괴상한, 괴상한, 무성한 유형의 남자에게 보여지는 모든 고정 관념과 감추어지는 고정 관념은 당신이 보는 것입니다. 그렇다면이 9 인 공간에 들어가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당신은 키가 크고, 짧은 사람들이고, 미국인들이 지역 억양을 가지고있는 사람들을 봅니다. 의사와 사무직 근로자를 모두 볼 수 있습니다. 지성의 범위, 표현형의 범위, 성격의 범위가 있습니다. 웃기는 얘들 아, 진지한 친구들. 그 모든 것들. 일종의 폭 넓은 표현은 정말 흥미 롭습니다.
자 이제 뭔가 사업을 진행 해야 한다. 그런데 사업을 하는 데는 돈이 든다. 상대적으로 가장 자본이 적게 들어간다는 인터넷/소프트웨어 창업 쪽을 예를 들어 생각해보자. 본인이 개발 능력이 출중하지 않은 이상 외주를 주거나, 개발 잘하는 친구에게 얼마라도 주고 부탁을 해야 할 것이다. 외주를 주거나 친구에게 부탁을 하는 거 다 돈이다. 설령 본인이 개발을 잘한다 하더라도 대학생 창업팀에 개발자, 디자이너, 기획자(개발, 디자인 빼고 잡무 전부 다 하는, 보통 CEO라 불리는 친구)가 완벽하게 갖춰져 있는 경우는 거의 없으므로 돈을 주고 외부 인력을 고용해야 할 것이다. 인턴이라는 미명하에 싼값이 부려(!) 먹는다 치더라도 1인당 최소 임금에 각종 부대 비용을 고려하면 상식적으로 한 달에 1인당 백 만원 이상은 나간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