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있기 때문에, 당신은이 특별한 종류의 스포츠를 붙잡을 필요가 없다는 느낌을 갖지 않습니다. 그들은 다른 문화와 마찬가지로 시대에 적응하고 변화합니다. 그러나 미국에 이민 온 이민자들과 미국에 이민 온 아이들은 여전히 ​​중국 어구를 기억하고 중국 음식을 잡으려고 노력하고있었습니다. 또는 그들의 아버지 나 형제가 가르쳤던 것을 무엇이든간에 매우 단단히 붙잡아 라. 그들은 아무것도 바꾸려고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영화에 대한 토론의 일부입니다. 너는 시대에 적응하고 일을 바꾼다. 중국계 미국인의 얼굴, 결혼 생활, 그리고이 모든 것들. 커뮤니티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의 현실에 적응하기 위해 얼마를 변화 시키며, 전에 그곳에 머물러있는 것이 얼마나 남아 있습니까? 당신이 붙들지 않으면, 당신은 당신이 왔던 장소에서 스포츠의 기원으로 되돌아가는 연결 감과 조금의 손실 감을 느낍니다.

리앙 : 당연하지. 이제는 6 ~ 7 년 동안 뭔가를 할 수 있고 약간의 재정적 보상 만 있으면 열정을 가져야합니다. 나는 모른다. 그것은 흥미 진진한 곳입니다. 당신이 9 인 주변에 있다면, 당신은 도울 수 없지만 거기에있는 것에 흥분 할 수는 없습니다. 게임을 보는 것은 흥미 롭습니다.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는 것은 흥미 롭습니다. 이러한 종류의 고립 된 세계에 대한 접근성은 흥미 롭습니다. 나는 개인적으로이 중국계 미국인 공동체와의 관계가 빈약 한 것처럼 느끼기 때문에 나에게도 흥미로웠다. 나는 아버지가 중국인 가정에서 자랐습니다. 그는 작은 아이 였을 때 중국에 살았습니다. 차이나 타운과 중국 공동체에 대한 우리의 연결은 매우 제한되었습니다. 나는 영화 제작자 인 것처럼 새로운 액세스 포인트를 가지고 있다는 느낌이 나를 위해 대단한 경험이었습니다.

3.1. 1집 (1986)3.2. 2집 (1987)3.3. 3집 (1988)3.4. 4집 (1989)3.5. 5집 (1990)3.6. 6집 애수 (1992)3.7. 7집 Innocence (1996)3.8. 8집 S & Remake (2002)3.9. 9집 rEturN Seventeen (2005)3.10. 디지털 싱글 Super Love (2011)3.11. 디지털 싱글 Be Quiet (2011)3.12. EP The Beer (2012)3.13. 디지털 싱글 Use Me (2016)3.14. 디지털 싱글 Set Me on Fire (2016)3.15. EP Odisseya (2016)3.16. 10집 겸 베스트 앨범 The Original (2017)
인순이의 매니저였던 이모 한백희를 통해 1983년 인순이와 리듬터치의 백댄서로 연예계에 발을 들인 후, 1986년 1집 '오늘밤'을 발표하며 단번에 인기 가수로 자리 잡았다. 데뷔 당시의 나이는 겨우 만 17세였다. 이 당시 그녀의 트레이드 마크였던 강렬한 눈빛이 대중들에게는 이질적으로 보여졌는지 데뷔 당시 이 노래 가사 중 '어둠이 무서워요'를 '니 눈이 더 무서워요~'라고 패러디한 것이 더 화제가 되어 유명세를 누리기도 했다. 1집 앨범은 신인 가수에다가 당시에는 드물었던 댄스 음반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녀의 화제성에 힘입어 30여만장의 판매고를 올렸고 당시 음반 시장이 활성화되기 이 전임을 감안하면 성공적인 출발이었다. #
Liang : 우리는 2008 년 뉴욕시 토너먼트에서 촬영을 시작했습니다. 9 인은 회로로 사용되며 7 년마다 참여 도시 중 하나로 돌아갑니다. 그래서 저는 뉴욕에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뉴욕에 돌아오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 이것이 제가 촬영을 시작하는 가장 쉬운 방법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여기에 친구들이 있습니다. 그들은 모두 들여다 볼 수 있습니다. 거기에서 약간의 취향의 푸티지를 얻었고 카메라 게임의 선구자를 찾으려고 계속 전진했습니다. 그건 아주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일단 우리가 그랬다면, 우리는 전체 시즌을 촬영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가 토너먼트를 준비 중이었고 시즌 내내 따라온 팀을 따라 갔던 일종의 경쟁 스토리. 2010 년이었습니다.
최근 만난 진보 진영 핵심 인사도 ‘박근혜 구속-중형 선고’의 입장이었다. 표면적으론 여론조사에서 70%가 구속을 원하고, ‘박근혜의 검찰’이 박근혜를 구속시켜야 자신들의 손에 피를 묻히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러나 진짜 비밀은 따로 있다. "우리는 누구보다 노무현 자살의 파괴력을 잘 안다. 만약 박근혜가 극단적 선택을 하거나 테러를 당하면 큰일이다. 노무현도 퇴임 후 경호를 받는 중에 목숨을 끊었고 얼마 전 박근혜의 얼빠진 경호원은 실탄이 든 권총까지 잃어버렸다지 않는가.” 대선 때까지 최대한 정치적 변수를 줄이려면 구속이 더 낫다는 계산이 깔려 있다. 이 진보 인사는 대선을 넘어 내년의 지방선거, 3년 뒤의 총선까지 내다보고 있었다. "박근혜가 친박과 TK(대구·경북)를 정치적 인질로 삼아 계속 보수 진영을 분열시켜 주면 그야말로 꽃놀이패”라고 했다. 자칫 박근혜는 진보 진영의 ‘마리오네트’(실로 조종하는 인형)가 될지 모른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