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슐러 리앙 (Ursula Liang)의 다큐멘터리 < 9-MAN> 은 샌프란시스코의 2015 CAAMFest에서 심사위 원상을 수상했으며 5 월 5 일에 PBS에서 리필하여 미국에서 방송 할 예정입니다. 지역 목록을 확인하고이 환상적인 다큐멘터리를 놓치지 마십시오. 거의 1 세기 동안 중미 이민 공동체에서 번영했던 배구의 변형 인 9 인의 거의 알려지지 않은 스포츠를 추적합니다. 이 영화는 서양의 고정 관념과 상반되는 아시아계 미국인 남성 성을 중요하게 묘사하고 이민자 커뮤니티가 어떻게 결속력을 발휘 하는지를 보여줍니다. 나는 CAAMFest에서 리앙 감독과 함께이 모든 질문들과 남성 스포츠를 여성으로서 촬영하는 과정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면접은 길이와 명확성을 위해 편집되었습니다.)

돈이 당장 부족하다면 일을 할 수 밖에 없겠지만, 본인이 적당한 돈을 가지고 있다면 소비하는 것이 중요하듯이 유지하고 절약하며 소비하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하다. 대학교 다니면서 돈 쓸 일이 참 많다. 교통비, 식비, 숙비, 각종 회비, 등록금 등등... 이 많은 액수를 공부하는 학생 신분으로 혼자 해결하기에는 무리가 있는 것이 당연하다. 한 학기 비용만 해도 약 600만원이라고 하는데 많은 학생들이 월 150만원 수입 가지면서 공부하지는 않는다. (그리고 그러기가 쉽지 않다. 최저임금으로 150만원을 벌려면 월 160시간 일해야하며, 최상위권 대학이 아니면 과외를 한다고 하더라도 어렵다. 사실 과외 받는 학생이 많지도 않아서 더 어렵다.)
자 이제 뭔가 사업을 진행 해야 한다. 그런데 사업을 하는 데는 돈이 든다. 상대적으로 가장 자본이 적게 들어간다는 인터넷/소프트웨어 창업 쪽을 예를 들어 생각해보자. 본인이 개발 능력이 출중하지 않은 이상 외주를 주거나, 개발 잘하는 친구에게 얼마라도 주고 부탁을 해야 할 것이다. 외주를 주거나 친구에게 부탁을 하는 거 다 돈이다. 설령 본인이 개발을 잘한다 하더라도 대학생 창업팀에 개발자, 디자이너, 기획자(개발, 디자인 빼고 잡무 전부 다 하는, 보통 CEO라 불리는 친구)가 완벽하게 갖춰져 있는 경우는 거의 없으므로 돈을 주고 외부 인력을 고용해야 할 것이다. 인턴이라는 미명하에 싼값이 부려(!) 먹는다 치더라도 1인당 최소 임금에 각종 부대 비용을 고려하면 상식적으로 한 달에 1인당 백 만원 이상은 나간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