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슐러 리앙 (Ursula Liang)의 다큐멘터리 < 9-MAN> 은 샌프란시스코의 2015 CAAMFest에서 심사위 원상을 수상했으며 5 월 5 일에 PBS에서 리필하여 미국에서 방송 할 예정입니다. 지역 목록을 확인하고이 환상적인 다큐멘터리를 놓치지 마십시오. 거의 1 세기 동안 중미 이민 공동체에서 번영했던 배구의 변형 인 9 인의 거의 알려지지 않은 스포츠를 추적합니다. 이 영화는 서양의 고정 관념과 상반되는 아시아계 미국인 남성 성을 중요하게 묘사하고 이민자 커뮤니티가 어떻게 결속력을 발휘 하는지를 보여줍니다. 나는 CAAMFest에서 리앙 감독과 함께이 모든 질문들과 남성 스포츠를 여성으로서 촬영하는 과정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면접은 길이와 명확성을 위해 편집되었습니다.)

RC : 저는 항상 CAAMFest와 같은 행사에 참석하기를 원합니다. 9 인 토너먼트에 참가하는 것은 실제로 당신에게 육체적 인 존재감과 관련성을 부여합니다. Steven Gong (Asian American Media Center의 전무 이사)과 저는 지난주에 그 CAAMFest와 9-Man과 같은 것들이 실제로는 최초의 소셜 앱이라고 말했습니다. 한 가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종종 9 인 대신 1 인을 플레이하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그것은 우리가 우리 자신에 달려있는 것처럼 우리가 고립되어 영화가 다른 방식으로 게임을하는 것을 보여줍니다. 그곳에서의 경험을 가진 동아시아의 아시아계 미국인으로 어떻게 느끼십니까? 그게 공명합니까?
한백희가 스파르타식으로 춤을 가르치고 그걸 배웠는데, 지금의 연습생 개념의 선구라면 선구라고 할 수 있다. 중학교를 그만두고 데뷔 준비하느라 거의 3년동안 부모 집에도 들르지 않았다고 한다. 기사 당시 이모가 살던 서울 도봉구 방학동에서 7년간 고립되어 살았는데 지금도 외진 축이지만 당시에는 더더욱 외진 곳이 도봉구 방학동이었다. 무릎팍 도사 출연 당시 밝힌 바에 따우면 당시 한백희는 길거리 댄서, 무용수들에게 연습실을 무료로 내어주는 대신 김완선을 트레이닝 시켜야 한다는 조건을 내걸었다고 한다. 덕분에 김완선은 그 당시에 브레이크 댄스, 발레, 현대 무용 등 다양한 춤들을 하드하게 트레이닝받으며 일종의 연습생 생활을 했다. 여담이지만 마침 김완선이 데뷔 준비를 하던 시기가 이수만이 연예기획쪽에 관심을 가지고 있던 때라 이는 이수만에게도 영향을 주었다고 한다. 말그대로 연습생 시스템의 원조.
지난해 총선에서 문재인은 "호남의 지지 못 받으면 정치 안 하겠다”는 약속에 발목이 잡혔다. 이때 조국은 "언약 중시하는 문재인, 정치적 결벽증을 떨쳐내라”며 구원에 나섰고, 문재인은 군말 없이 따랐다. 그는 탄핵과 촛불 국면 때 총설계사나 다름없었다. "특검을 빨리 구성하라. ‘제3자 뇌물죄’가 핵심이다” "해 뜨면 인간띠, 해 지면 촛불로 (청와대를) 감싸자”…. 그가 트위터나 페이스북에 올린 지침은 어김없이 현실화됐다. 조국은 구체적 사건에도 결정적 훈수를 두었다.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영장이 기각되자 특검을 향해 "기죽지 말라. 수사를 보강해 영장을 재청구하라”고 주문해 결국 관철시켰다. 이런 조국이 이번에 박근혜에 대해 소름 돋는 예언을 했다. "100% 구속이고, 법원 가면 중형이 내려질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