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일본 여성들이 '섹스 리스'에 관한 내용을 썼다. '섹스와 격투'라고 했는데, 사실상 '섹스'가 없어서, 자신의 욕구과 격투인 셈이다. 2016년 통계로 기혼 남녀의 '섹스 리스'는 47%라고 했다. 그러면 '섹스 리스'와 '불륜'의 관계는 어떤지 보기로 하자. 일본 가족계획협회에서 2012년 조사에 따르면 과거 1년간 배우자 이외 사람과 성관계를 맺은(불륜) 사람은 여성이 24%에 남성이 57%였다. 그러니까, 대충, 어디까지나 대충 숫자로 보면 여성은 '섹스 리스'의 반 정도가, 남성은 '섹스 리스' 보다 10%나 많이 '불륜' 즉, 배우자 이외의 상대와 성관계가 있었다. 남성은 성관계를 집 밖에서 갖는 경향이 여성의 배 이상이다. 장시간 노동으로 피곤해서 '섹스 리스'가 되는 줄 알았더니, 그런 것도 아닌가?
모래시계 검사 출신인 홍준표 경남지사(이하 경칭 생략)는 검찰을 잘 안다. 그가 “지금 검찰은 딱 한 명의 눈치를 본다”며 “그 사람이 (박근혜를) 구속하라면 구속할 것”이라 했다. 언론은 이 발언을 받아쓰며 ‘그 사람’이라 적고 ‘문재인’이라 읽었다. 검찰이 차기 권력 1순위의 눈치를 살핀다는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 때 7시간이나 꼼꼼히 조서를 고쳤다고 한다. 구속은 두려운 모양이다. 지난 한 해를 더듬어 보면 박근혜는 자신이 듣고 싶은 것만 듣는 ‘확증편향’에 빠진 느낌이다. 탄핵 때도 헌재가 기각시킬 것이란 거짓 보고에 속았다. 이번에도 주변에서 ‘불구속’ ‘영장 기각’이라 소곤대는 분위기라 한다. 냉정하게 보면 희망고문일 따름이다.
Liang : 저는 아시아계 미국인의 경험이 동부 해안에서보다 당신이 더 큰 대다수로 자라 난 캘리포니아에서 매우 다르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항상 여기에서 어떻게 할 것인지 궁금합니다. 나는 당신이 옳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많은 영화가 동부 해안의 팀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서해안의 팀은 실제로 차이나 타운과 연결되어 있지 않으며 동부 해안에있는 커뮤니티가 많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보스턴과 같은 곳에서 9 인조를하는 많은 사람들은 그들이 교외에있는이 중미권 디아스포라의 일부이며, 내가 그랬던 것처럼 백인 교외 지역에서 자란 지역 사회에 속해 있습니다. 차이나 타운으로 돌아 오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그 이유는 그들이 더 이상 자신이 어디에서 왔는지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에 대항하여 서 있지 않게되는 커뮤니티의 일부이기 때문입니다. 차이나 타운으로 돌아온 것은 그들을 위해 매우 중요합니다. 9 인의 특별한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차이나 타운의 실제 공간과이 공동체와 차이나 타운의 감정적 인 공간으로 사람들을 데려 오는 느낌이 있지만 더 민주적 인 게임이기도합니다. 심지어 9 인 배구와 6 인 배구의 차이점에 대해서 이야기 할 때조차도 9 인은 법원에 더 많은 사람들이 있으므로 더 많은 사람들이 실제로 게임을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회전이 없습니다. 6 인의 경우, 당신은 모든 위치에서 잘 살아야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즉, 그물 가까이있는 위치에서 잘해야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당신은 그물을 뛰어 넘을 수있을만큼 충분히 커야하고 그물의 다른쪽에있는 사람 위에 부딪쳐 야합니다.
RC : 저는 항상 CAAMFest와 같은 행사에 참석하기를 원합니다. 9 인 토너먼트에 참가하는 것은 실제로 당신에게 육체적 인 존재감과 관련성을 부여합니다. Steven Gong (Asian American Media Center의 전무 이사)과 저는 지난주에 그 CAAMFest와 9-Man과 같은 것들이 실제로는 최초의 소셜 앱이라고 말했습니다. 한 가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종종 9 인 대신 1 인을 플레이하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그것은 우리가 우리 자신에 달려있는 것처럼 우리가 고립되어 영화가 다른 방식으로 게임을하는 것을 보여줍니다. 그곳에서의 경험을 가진 동아시아의 아시아계 미국인으로 어떻게 느끼십니까? 그게 공명합니까?
Liang : Michelle Chang, 편집자, 그리고 사람들이 영화에 접근 할 때 그들이 누구인지에 따라 사람들이 몇 가지 다른 것들을 갖게되기를 바랍니다. 중국계 미국인 시청자들은 자신이 보았을 때 약간의 성찰을보고 자신의 공동체 안에서 정체성, 배제, 포용이 이루어지는 방식을보고 희망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것들이 옳고 그른 것이며 왜 존재 하는가? 중국계 미국인의 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특정 관객이 과거에 아시아계 미국인 남성이 겪었던 일들을 이해하고 있으며 지금도 계속 진행되기를 바랍니다. 나는 대체로 사람들이 다른 형태의 매체에서보다 더 역동적 인 중국계 미국인을 보는 일을 멀리하기를 희망합니다. 나는 그것이 내가 스포츠의 일부인 사람이 영화가 그것에서 벗어나는 것을 보러 오는 것을 생각하는 것들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그들은 "이 영화는 정말 특별하고 내가 항상 일종의 것으로 알고 있지만이 영화에서 맥락을 보게되면 내가 얼마나 특별한 존재인지 깨닫게된다"고 말한다. 나는 그것이 훌륭하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7 세 소년이 LA에서 상영관에서 나왔습니다. 그는 "중국인이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영화를 만드는 모든 어려움에 대해, 그것이 당신이 바라는 보상의 종류입니다. 영화 제작자.
중국에 있기 때문에, 당신은이 특별한 종류의 스포츠를 붙잡을 필요가 없다는 느낌을 갖지 않습니다. 그들은 다른 문화와 마찬가지로 시대에 적응하고 변화합니다. 그러나 미국에 이민 온 이민자들과 미국에 이민 온 아이들은 여전히 ​​중국 어구를 기억하고 중국 음식을 잡으려고 노력하고있었습니다. 또는 그들의 아버지 나 형제가 가르쳤던 것을 무엇이든간에 매우 단단히 붙잡아 라. 그들은 아무것도 바꾸려고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영화에 대한 토론의 일부입니다. 너는 시대에 적응하고 일을 바꾼다. 중국계 미국인의 얼굴, 결혼 생활, 그리고이 모든 것들. 커뮤니티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의 현실에 적응하기 위해 얼마를 변화 시키며, 전에 그곳에 머물러있는 것이 얼마나 남아 있습니까? 당신이 붙들지 않으면, 당신은 당신이 왔던 장소에서 스포츠의 기원으로 되돌아가는 연결 감과 조금의 손실 감을 느낍니다.
데이의 가치가 이렇게 내려간 문제점에 대해 알고 싶어하는 데이홀더들이 많습니다. 데이 가격을 인위적으로 펌핑을 해달라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데이빗에서 그렇게 하지 않는다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데이빗 시스템, 즉 토큰 이코노미 자체에 대해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700사토시에서 350사토시까지 추락한 이유에는 결정적으로 시즌2 홀더이벤트가 큰 원인이라고 대부분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금 데이빗에서 채굴을 하는 사람 혹은 팀은 열심히 데이를 채굴해서 데이홀더들에게 패닉을 주며 팔고 있습니다. 애초에 이런 그림이 데이빗에서 원하는 토큰 이코노미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왜 이런 시스템을 만드셨는지도 알고 있습니다 원화입금이 되고, 기관들이 데이빗을 사용하면 매시간 데이를 채굴하기 위해 서로 경쟁할 것이고 이는 선순환의 포인트가 될것입니다 하지만 아직 데이빗이 그렇게 되기엔 긴 시간이 있습니다. 그때동안 데이빗은 소수의 채굴자들이 데이홀더들을 이용하고 괴롭히는 장이 되고 있습니다.그들은 손해보지 않는 선에서 데이를 채굴한다음 데이리워드율을 낮추기 위해 데이를 덤핑하고 있습니다. 데이홀더들이 원하는것은 데이의 펌핑이 아닙니다. 채굴시스템에서 데이빗이 잘되기전에 데이홀더들이 너무나 약자이니 데이빗에서 보호책이라도 내주고, 숨이라도 쉴수있게 해주길 바라는 것입니다.
가창력 부분은 데뷔 당시부터 여러 안 좋은 말이 있었지만 이후 꾸준히 노력을 하며 발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데 초기에 가창력에 대해 안 좋은 말을 들었다 해도 당대에 인정받은 다른 여가수들과 비교해 그렇다는 것일 뿐, 지금도 가창력 부족을 지적 받고 있는 1990년대 후반 이후의 아이돌 여가수 수준인 것은 절대 아니다.[5] 그래도 1집 시절부터 종종 라이브로 방송에서 노래를 부르기도 했는데, 립싱크 모드일 때는 화려하기 그지 없는 춤을 선보이는데 비해 라이브 때는 정적인 동작만 보여줬다. 그러다 최고 전성기인 5집에 이르면 립싱크 때만큼의 화려한 춤은 아니라도 춤과 자연스러운 라이브 노래를 동시에 선보일 정도에 이른다.
이혜강 : 핫하다기보다, 여전히 많이 보는 콘텐츠는 키즈와 게임이고요. 20대가 많이 보는 건 뷰티, 패션이에요. 즐길 거리가 필요한데 그 부분에도 부합하고, 영상으로 만들었을 때도 괜찮은 콘텐츠거든요. 그런데 제가 생각하기에는, 큰 수익을 원하는 게 아니라면 브랜딩 차원에서의 유튜브를 활용하는 것도 괜찮은 것 같아요. 제가 파워포인트 강의를 올렸을 때 2만 뷰 정도가 나왔다고 말씀드렸잖아요. 사실은 정말 많은 사람들이 본 거거든요. 블로그에서 그 정도 조회수가 나오기 쉽지 않아요. 수익이 아닌 시청자 숫자를 생각하면 정말 대단한 거니까, 자신의 포트폴리오를 쌓는다는 개념으로 접근해도 좋을 것 같아요. 유튜브를 통해서 유명해지면 다른 일을 할 수도 있는 거잖아요. 브랜딩 차원에서 활용하신다면 어떤 주제든 크게 상관없을 것 같아요. 아무도 시작을 안 했으니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