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체적인 사례를 보면, 결혼 46년째 67세 주부는 73세 남편이 일을 열심히 해서 집도 두 번이나 사고 별문제 없이 살고 있었다. 그러나, 남편이 2년 전부터 20살 연하의 여성과 교제하는 걸 알고 말았다. 남편이 정년퇴직하고 이상해졌다. 백발을 염색하고 통장을 빼앗고는 500만 엔을 준다고 하다가, 퇴직하면 부부가 여행을 다니기로 했는데 여행을 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집에서 저녁을 먹는 일도 드물고 혼자서 살 집을 알아보는 기색이다. 2년 전에 가까운 곳에서 모르는 여성과 만나는 현장을 목격했다. 남편은 그 자리에서 도망쳤다. 나중에 물어봤더니, 상대는 20살 연하에 11년 전부터 알고 지냈다고 좋아하는데 나이는 상관이 없다고 평생 사귈 거라고 했단다. 부부싸움을 해서 남편이 밀치는 바람에 넘어져서 코뼈가 부러졌다. 남편을 집에서 내쫗았더니 일주일 호텔에서 지내다가 돌아왔다. 상대방 여성에게 딱지를 맞은 모양이다. 누가 할아버지를 상대하냐고. 작년 말에는 남편이 옆에서 "왜 (그 여자와) 결혼을 못했지" 하더란다. 나이를 먹고 배신당하면 정말 힘들다. 부부는 서로 한눈에 반해서 2년 교제해서 결혼했다. 남편이 돈을 벌어 차를 사서 마중 왔다고 한다. 지금은 아무것도 믿지 못한다. 이혼도 생각했지만,  혼자서는 연금이 적어서 생활을 못한다. 파트타임으로 20년 일을 해서 가계에 보탰고 지금 사는 집이 좋다. 내가 사는 집에서 죽을 때까지 살고 싶다. 아들과 딸도 알고 있어서 "그냥 이대로 참고, 아버지가 죽는 걸 기다리라"라고 한단다. 

중요한 점은 이민자들이 남긴 것들과 그들이 알고있는 문화를 거의 부 자연스럽게 유지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 당시에 배구가 완전히 형성되지 않은 곳에서 결국 배구가 발달되어 변형되었습니다. 당신이 당신의 고향에서 알고있는 것을 가지고 올 때 또는 당신이 자란 차이나 타운에서 게임을 시작하면 그것은 당신이 사랑하고 남긴 곳으로 연결되는 방식으로 당신의 문화적 정체성의 일부가됩니다. 그렇다면 때로는 그걸 붙잡고 그것을 바꾸지 않으려 고합니다. 나는 그들이 중국에서 현재하는 일이 요즘 미국에서하는 일이 아니라는 것을 항상 지적한다. 미국에서 9 인이라고 부르는 것은 그들이 중국에서하는 것과 다르다. 중국에서는 규칙이 배구와 비슷해 지거나 때로는 양측에 9 명이 있기 때문에 정규 배구 규칙을 따르고 있습니다.
모래시계 검사 출신인 홍준표 경남지사(이하 경칭 생략)는 검찰을 잘 안다. 그가 “지금 검찰은 딱 한 명의 눈치를 본다”며 “그 사람이 (박근혜를) 구속하라면 구속할 것”이라 했다. 언론은 이 발언을 받아쓰며 ‘그 사람’이라 적고 ‘문재인’이라 읽었다. 검찰이 차기 권력 1순위의 눈치를 살핀다는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 때 7시간이나 꼼꼼히 조서를 고쳤다고 한다. 구속은 두려운 모양이다. 지난 한 해를 더듬어 보면 박근혜는 자신이 듣고 싶은 것만 듣는 ‘확증편향’에 빠진 느낌이다. 탄핵 때도 헌재가 기각시킬 것이란 거짓 보고에 속았다. 이번에도 주변에서 ‘불구속’ ‘영장 기각’이라 소곤대는 분위기라 한다. 냉정하게 보면 희망고문일 따름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