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의 가치가 이렇게 내려간 문제점에 대해 알고 싶어하는 데이홀더들이 많습니다. 데이 가격을 인위적으로 펌핑을 해달라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데이빗에서 그렇게 하지 않는다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데이빗 시스템, 즉 토큰 이코노미 자체에 대해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700사토시에서 350사토시까지 추락한 이유에는 결정적으로 시즌2 홀더이벤트가 큰 원인이라고 대부분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금 데이빗에서 채굴을 하는 사람 혹은 팀은 열심히 데이를 채굴해서 데이홀더들에게 패닉을 주며 팔고 있습니다. 애초에 이런 그림이 데이빗에서 원하는 토큰 이코노미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왜 이런 시스템을 만드셨는지도 알고 있습니다 원화입금이 되고, 기관들이 데이빗을 사용하면 매시간 데이를 채굴하기 위해 서로 경쟁할 것이고 이는 선순환의 포인트가 될것입니다 하지만 아직 데이빗이 그렇게 되기엔 긴 시간이 있습니다. 그때동안 데이빗은 소수의 채굴자들이 데이홀더들을 이용하고 괴롭히는 장이 되고 있습니다.그들은 손해보지 않는 선에서 데이를 채굴한다음 데이리워드율을 낮추기 위해 데이를 덤핑하고 있습니다. 데이홀더들이 원하는것은 데이의 펌핑이 아닙니다. 채굴시스템에서 데이빗이 잘되기전에 데이홀더들이 너무나 약자이니 데이빗에서 보호책이라도 내주고, 숨이라도 쉴수있게 해주길 바라는 것입니다.
대학생 돈벌기에 대해 간단하게 포스팅해보았는데 저같은 경우는 리더스CPA와 링크프라이스로 3만원, 클릭해서 돈을 받는 리더스타임과 애드센스로 5만원(지난포스팅 참고)정도의 부수익을 블로그를 통해 얻고 있습니다. 그리고 추가적으로 리서치알바, 즉 인터넷설문알바로 3~4만원의 돈이 들어와서 대략 컴퓨터를 하루에30분정도 투자해서 버는돈은 10만원 내외인데요. 허왕된 수백만원의 부수익을 컴퓨터 부업으로 얻는다는 건 모두 사기에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번외로 1년이상 블로그를 운영하거나 글재주가 뛰어나신 분들은 블로그로 100만원이상의 수익을 내기도 하지만 그분들은 굉장히 많은 시간투자와 컴퓨터를 다루는 재능이 뛰어나신 분들입니다^^
이혜강 : 핫하다기보다, 여전히 많이 보는 콘텐츠는 키즈와 게임이고요. 20대가 많이 보는 건 뷰티, 패션이에요. 즐길 거리가 필요한데 그 부분에도 부합하고, 영상으로 만들었을 때도 괜찮은 콘텐츠거든요. 그런데 제가 생각하기에는, 큰 수익을 원하는 게 아니라면 브랜딩 차원에서의 유튜브를 활용하는 것도 괜찮은 것 같아요. 제가 파워포인트 강의를 올렸을 때 2만 뷰 정도가 나왔다고 말씀드렸잖아요. 사실은 정말 많은 사람들이 본 거거든요. 블로그에서 그 정도 조회수가 나오기 쉽지 않아요. 수익이 아닌 시청자 숫자를 생각하면 정말 대단한 거니까, 자신의 포트폴리오를 쌓는다는 개념으로 접근해도 좋을 것 같아요. 유튜브를 통해서 유명해지면 다른 일을 할 수도 있는 거잖아요. 브랜딩 차원에서 활용하신다면 어떤 주제든 크게 상관없을 것 같아요. 아무도 시작을 안 했으니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