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ang : 우리는 특히 동화하려고하는 커뮤니티였습니다. 아시아계 미국인이이 나라에서 성공할 수 있었던 방법은이 나라에 집중하는 것이 항상 유용하다는 것을 증명하지 못하기 때문에 여기에있는 것을 받아들이려고 노력하는 것입니다. 우리 아빠는 그 좋은 예입니다. 그의 부모님은 영어를 배우기를 원했기 때문에 중국어로 그에게 말을하지 않으 셨습니다. 그래서 그는 더 이상 언어를 모릅니다. 하지만 우리 아빠는 매우 성공적이었고 주류 문화에서 매우 편안하게 운영 할 수있었습니다. 그것은 그의 아이들을 데려갔습니다, 형제는 대학에서 중국어를 공부했고, 나는 중미적인 것들로 돌아 왔습니다. 그것은 그의 아이들이 그를 그 공간으로 다시 데려 오는 것과 같습니다. 그는 이제 70 대에 있고, 나는 그가 정말로 이것을 좋아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는 중국계 미국인이며 백인 문화를 이해할 수있는 사람들과 그들이 어디서 왔는지에 대해 약간 이해할 수있는 사람들을보고 있습니다. 그것은 정말로 그를 위해 자유롭지 만 그는 그렇게하지 못했습니다. 그는 가족이 동화시키기 위해 그런 노력을했기 때문에 평생 동안 그러한 유형의 관계를 갖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CAAMFest와 같은 장소에오고 주위에 그와 같은 사람들이 있다는 기쁨으로 가득합니다. 두 세상의 약간을 가지고 있고 자라면서 자라지 않은 것을 이해하는 사람들.
데이의 가치가 이렇게 내려간 문제점에 대해 알고 싶어하는 데이홀더들이 많습니다. 데이 가격을 인위적으로 펌핑을 해달라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데이빗에서 그렇게 하지 않는다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데이빗 시스템, 즉 토큰 이코노미 자체에 대해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700사토시에서 350사토시까지 추락한 이유에는 결정적으로 시즌2 홀더이벤트가 큰 원인이라고 대부분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금 데이빗에서 채굴을 하는 사람 혹은 팀은 열심히 데이를 채굴해서 데이홀더들에게 패닉을 주며 팔고 있습니다. 애초에 이런 그림이 데이빗에서 원하는 토큰 이코노미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왜 이런 시스템을 만드셨는지도 알고 있습니다 원화입금이 되고, 기관들이 데이빗을 사용하면 매시간 데이를 채굴하기 위해 서로 경쟁할 것이고 이는 선순환의 포인트가 될것입니다 하지만 아직 데이빗이 그렇게 되기엔 긴 시간이 있습니다. 그때동안 데이빗은 소수의 채굴자들이 데이홀더들을 이용하고 괴롭히는 장이 되고 있습니다.그들은 손해보지 않는 선에서 데이를 채굴한다음 데이리워드율을 낮추기 위해 데이를 덤핑하고 있습니다. 데이홀더들이 원하는것은 데이의 펌핑이 아닙니다. 채굴시스템에서 데이빗이 잘되기전에 데이홀더들이 너무나 약자이니 데이빗에서 보호책이라도 내주고, 숨이라도 쉴수있게 해주길 바라는 것입니다.
대학생 돈벌기에 대해 간단하게 포스팅해보았는데 저같은 경우는 리더스CPA와 링크프라이스로 3만원, 클릭해서 돈을 받는 리더스타임과 애드센스로 5만원(지난포스팅 참고)정도의 부수익을 블로그를 통해 얻고 있습니다. 그리고 추가적으로 리서치알바, 즉 인터넷설문알바로 3~4만원의 돈이 들어와서 대략 컴퓨터를 하루에30분정도 투자해서 버는돈은 10만원 내외인데요. 허왕된 수백만원의 부수익을 컴퓨터 부업으로 얻는다는 건 모두 사기에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번외로 1년이상 블로그를 운영하거나 글재주가 뛰어나신 분들은 블로그로 100만원이상의 수익을 내기도 하지만 그분들은 굉장히 많은 시간투자와 컴퓨터를 다루는 재능이 뛰어나신 분들입니다^^

모래시계 검사 출신인 홍준표 경남지사(이하 경칭 생략)는 검찰을 잘 안다. 그가 “지금 검찰은 딱 한 명의 눈치를 본다”며 “그 사람이 (박근혜를) 구속하라면 구속할 것”이라 했다. 언론은 이 발언을 받아쓰며 ‘그 사람’이라 적고 ‘문재인’이라 읽었다. 검찰이 차기 권력 1순위의 눈치를 살핀다는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 때 7시간이나 꼼꼼히 조서를 고쳤다고 한다. 구속은 두려운 모양이다. 지난 한 해를 더듬어 보면 박근혜는 자신이 듣고 싶은 것만 듣는 ‘확증편향’에 빠진 느낌이다. 탄핵 때도 헌재가 기각시킬 것이란 거짓 보고에 속았다. 이번에도 주변에서 ‘불구속’ ‘영장 기각’이라 소곤대는 분위기라 한다. 냉정하게 보면 희망고문일 따름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