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3월 일렉트로닉 듀오 로맨틱 카우치의 Like A Virgin 티저 영상에 그녀가 출연했는데 세월의 흐름과 나이에도 불구하고 매혹적인 춤을 선보였다. 2011년 4월, 드디어 신곡 티저가 공개되었다. 노래 제목은 슈퍼 러브(Super Love).[25] 불독맨션으로도 활동했던 이한철이 만든 곡. 4월 21일 뮤직비디오 풀 버전과 음원을 공개했다. 특이하게도 예전 특기라고 할 수 있는 댄스곡이 아닌 록 스타일의 노래를 타이틀곡으로 들고 나왔다. 확실히 특유의 포스와 일견 퇴폐적으로까지 보이는 분위기는 어린 아이돌들이 흉내 낼 수 없는 연륜이 묻어나는 영역이다. 다만 아쉬움이 남는 건 댄스여왕답게 춤이 더 가미되었으면 하는 점 정도. 2017년 현재 모종의 사정으로 인해 음원사이트에서 해당 앨범의 음원을 들을 수 없다. 음원을 재녹음과 동시에, 리마스터링해 출시될 예정이라는 관계자의 말은 과연?[26]
RC : 저는 항상 CAAMFest와 같은 행사에 참석하기를 원합니다. 9 인 토너먼트에 참가하는 것은 실제로 당신에게 육체적 인 존재감과 관련성을 부여합니다. Steven Gong (Asian American Media Center의 전무 이사)과 저는 지난주에 그 CAAMFest와 9-Man과 같은 것들이 실제로는 최초의 소셜 앱이라고 말했습니다. 한 가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종종 9 인 대신 1 인을 플레이하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그것은 우리가 우리 자신에 달려있는 것처럼 우리가 고립되어 영화가 다른 방식으로 게임을하는 것을 보여줍니다. 그곳에서의 경험을 가진 동아시아의 아시아계 미국인으로 어떻게 느끼십니까? 그게 공명합니까?
이혜강 : 핫하다기보다, 여전히 많이 보는 콘텐츠는 키즈와 게임이고요. 20대가 많이 보는 건 뷰티, 패션이에요. 즐길 거리가 필요한데 그 부분에도 부합하고, 영상으로 만들었을 때도 괜찮은 콘텐츠거든요. 그런데 제가 생각하기에는, 큰 수익을 원하는 게 아니라면 브랜딩 차원에서의 유튜브를 활용하는 것도 괜찮은 것 같아요. 제가 파워포인트 강의를 올렸을 때 2만 뷰 정도가 나왔다고 말씀드렸잖아요. 사실은 정말 많은 사람들이 본 거거든요. 블로그에서 그 정도 조회수가 나오기 쉽지 않아요. 수익이 아닌 시청자 숫자를 생각하면 정말 대단한 거니까, 자신의 포트폴리오를 쌓는다는 개념으로 접근해도 좋을 것 같아요. 유튜브를 통해서 유명해지면 다른 일을 할 수도 있는 거잖아요. 브랜딩 차원에서 활용하신다면 어떤 주제든 크게 상관없을 것 같아요. 아무도 시작을 안 했으니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