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만난 진보 진영 핵심 인사도 ‘박근혜 구속-중형 선고’의 입장이었다. 표면적으론 여론조사에서 70%가 구속을 원하고, ‘박근혜의 검찰’이 박근혜를 구속시켜야 자신들의 손에 피를 묻히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러나 진짜 비밀은 따로 있다. "우리는 누구보다 노무현 자살의 파괴력을 잘 안다. 만약 박근혜가 극단적 선택을 하거나 테러를 당하면 큰일이다. 노무현도 퇴임 후 경호를 받는 중에 목숨을 끊었고 얼마 전 박근혜의 얼빠진 경호원은 실탄이 든 권총까지 잃어버렸다지 않는가.” 대선 때까지 최대한 정치적 변수를 줄이려면 구속이 더 낫다는 계산이 깔려 있다. 이 진보 인사는 대선을 넘어 내년의 지방선거, 3년 뒤의 총선까지 내다보고 있었다. "박근혜가 친박과 TK(대구·경북)를 정치적 인질로 삼아 계속 보수 진영을 분열시켜 주면 그야말로 꽃놀이패”라고 했다. 자칫 박근혜는 진보 진영의 ‘마리오네트’(실로 조종하는 인형)가 될지 모른다.
중요한 점은 이민자들이 남긴 것들과 그들이 알고있는 문화를 거의 부 자연스럽게 유지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 당시에 배구가 완전히 형성되지 않은 곳에서 결국 배구가 발달되어 변형되었습니다. 당신이 당신의 고향에서 알고있는 것을 가지고 올 때 또는 당신이 자란 차이나 타운에서 게임을 시작하면 그것은 당신이 사랑하고 남긴 곳으로 연결되는 방식으로 당신의 문화적 정체성의 일부가됩니다. 그렇다면 때로는 그걸 붙잡고 그것을 바꾸지 않으려 고합니다. 나는 그들이 중국에서 현재하는 일이 요즘 미국에서하는 일이 아니라는 것을 항상 지적한다. 미국에서 9 인이라고 부르는 것은 그들이 중국에서하는 것과 다르다. 중국에서는 규칙이 배구와 비슷해 지거나 때로는 양측에 9 명이 있기 때문에 정규 배구 규칙을 따르고 있습니다.

데이의 가치가 이렇게 내려간 문제점에 대해 알고 싶어하는 데이홀더들이 많습니다. 데이 가격을 인위적으로 펌핑을 해달라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데이빗에서 그렇게 하지 않는다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데이빗 시스템, 즉 토큰 이코노미 자체에 대해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700사토시에서 350사토시까지 추락한 이유에는 결정적으로 시즌2 홀더이벤트가 큰 원인이라고 대부분 생각하고 있습니다. 지금 데이빗에서 채굴을 하는 사람 혹은 팀은 열심히 데이를 채굴해서 데이홀더들에게 패닉을 주며 팔고 있습니다. 애초에 이런 그림이 데이빗에서 원하는 토큰 이코노미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왜 이런 시스템을 만드셨는지도 알고 있습니다 원화입금이 되고, 기관들이 데이빗을 사용하면 매시간 데이를 채굴하기 위해 서로 경쟁할 것이고 이는 선순환의 포인트가 될것입니다 하지만 아직 데이빗이 그렇게 되기엔 긴 시간이 있습니다. 그때동안 데이빗은 소수의 채굴자들이 데이홀더들을 이용하고 괴롭히는 장이 되고 있습니다.그들은 손해보지 않는 선에서 데이를 채굴한다음 데이리워드율을 낮추기 위해 데이를 덤핑하고 있습니다. 데이홀더들이 원하는것은 데이의 펌핑이 아닙니다. 채굴시스템에서 데이빗이 잘되기전에 데이홀더들이 너무나 약자이니 데이빗에서 보호책이라도 내주고, 숨이라도 쉴수있게 해주길 바라는 것입니다.
Liang : 아홉 번째 사람과 만난 첫 순간, 아시아계 미국인 남성에 대한 내 생각이 바뀌었고 그것이 제가 관객에게 전하고자했던 것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대부분의 사람들처럼 미디어에서 아시아계 미국인 남성의 이미지가 매우 제한되어 자랐습니다. TV, 괴상한, 괴상한, 무성한 유형의 남자에게 보여지는 모든 고정 관념과 감추어지는 고정 관념은 당신이 보는 것입니다. 그렇다면이 9 인 공간에 들어가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당신은 키가 크고, 짧은 사람들이고, 미국인들이 지역 억양을 가지고있는 사람들을 봅니다. 의사와 사무직 근로자를 모두 볼 수 있습니다. 지성의 범위, 표현형의 범위, 성격의 범위가 있습니다. 웃기는 얘들 아, 진지한 친구들. 그 모든 것들. 일종의 폭 넓은 표현은 정말 흥미 롭습니다.
돈이 당장 부족하다면 일을 할 수 밖에 없겠지만, 본인이 적당한 돈을 가지고 있다면 소비하는 것이 중요하듯이 유지하고 절약하며 소비하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하다. 대학교 다니면서 돈 쓸 일이 참 많다. 교통비, 식비, 숙비, 각종 회비, 등록금 등등... 이 많은 액수를 공부하는 학생 신분으로 혼자 해결하기에는 무리가 있는 것이 당연하다. 한 학기 비용만 해도 약 600만원이라고 하는데 많은 학생들이 월 150만원 수입 가지면서 공부하지는 않는다. (그리고 그러기가 쉽지 않다. 최저임금으로 150만원을 벌려면 월 160시간 일해야하며, 최상위권 대학이 아니면 과외를 한다고 하더라도 어렵다. 사실 과외 받는 학생이 많지도 않아서 더 어렵다.)
어슐러 리앙 (Ursula Liang)의 다큐멘터리 < 9-MAN> 은 샌프란시스코의 2015 CAAMFest에서 심사위 원상을 수상했으며 5 월 5 일에 PBS에서 리필하여 미국에서 방송 할 예정입니다. 지역 목록을 확인하고이 환상적인 다큐멘터리를 놓치지 마십시오. 거의 1 세기 동안 중미 이민 공동체에서 번영했던 배구의 변형 인 9 인의 거의 알려지지 않은 스포츠를 추적합니다. 이 영화는 서양의 고정 관념과 상반되는 아시아계 미국인 남성 성을 중요하게 묘사하고 이민자 커뮤니티가 어떻게 결속력을 발휘 하는지를 보여줍니다. 나는 CAAMFest에서 리앙 감독과 함께이 모든 질문들과 남성 스포츠를 여성으로서 촬영하는 과정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면접은 길이와 명확성을 위해 편집되었습니다.)
지난해 총선에서 문재인은 "호남의 지지 못 받으면 정치 안 하겠다”는 약속에 발목이 잡혔다. 이때 조국은 "언약 중시하는 문재인, 정치적 결벽증을 떨쳐내라”며 구원에 나섰고, 문재인은 군말 없이 따랐다. 그는 탄핵과 촛불 국면 때 총설계사나 다름없었다. "특검을 빨리 구성하라. ‘제3자 뇌물죄’가 핵심이다” "해 뜨면 인간띠, 해 지면 촛불로 (청와대를) 감싸자”…. 그가 트위터나 페이스북에 올린 지침은 어김없이 현실화됐다. 조국은 구체적 사건에도 결정적 훈수를 두었다.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영장이 기각되자 특검을 향해 "기죽지 말라. 수사를 보강해 영장을 재청구하라”고 주문해 결국 관철시켰다. 이런 조국이 이번에 박근혜에 대해 소름 돋는 예언을 했다. "100% 구속이고, 법원 가면 중형이 내려질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