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동경은 맑고 더운 날씨였다. 가까운 대학에서 첫 강의를 끝내고 바로 건강검진을 받으러 멀리 갔다. 단순히 왕복 3시간이 넘게 걸린다. 남자 직원이 건강검진 받는 날인데, 지난주 수요일에 못 가서 오늘 받았다. 건강검진은 사람이 없어서 키와 몸무게부터 청력, 시력에 혈액검사까지 풀코스로 해도 20분도 걸리지 않은 것 같다. 검진이 끝나서 점심을 먹고 커피도 마시고 집을 향했다. 혈액 검사하느라고 피를 뽑아서 그런지 기분이 이상했다. 집 가까운 역에 와서 마트에 들러서 토마토를 많이 사고 옷을 보러 갔다가 신발과 윗옷을 두 장 사서 돌아왔다. 하나는 잘 맞는데, 하나는 좀 큰 것 같아서 어떻게 줄이는 것이 좋을지 고민해야 한다. 어젯밤부터 식사는 물론 마시는 것도 금지라고 해서 물도 안 마시면서 오늘 오후까지 지내서 힘들었다. 건강검진을 하는 사람에게 확인했더니 물은 마셔도 된다고, 설탕이 들어간 음료는 마시면 안 된단다. 자세히 알려줘야지 두리뭉실하게 쓰여있으면 나 같은 사람은 물도 안 마신다.
이혜강 : 핫하다기보다, 여전히 많이 보는 콘텐츠는 키즈와 게임이고요. 20대가 많이 보는 건 뷰티, 패션이에요. 즐길 거리가 필요한데 그 부분에도 부합하고, 영상으로 만들었을 때도 괜찮은 콘텐츠거든요. 그런데 제가 생각하기에는, 큰 수익을 원하는 게 아니라면 브랜딩 차원에서의 유튜브를 활용하는 것도 괜찮은 것 같아요. 제가 파워포인트 강의를 올렸을 때 2만 뷰 정도가 나왔다고 말씀드렸잖아요. 사실은 정말 많은 사람들이 본 거거든요. 블로그에서 그 정도 조회수가 나오기 쉽지 않아요. 수익이 아닌 시청자 숫자를 생각하면 정말 대단한 거니까, 자신의 포트폴리오를 쌓는다는 개념으로 접근해도 좋을 것 같아요. 유튜브를 통해서 유명해지면 다른 일을 할 수도 있는 거잖아요. 브랜딩 차원에서 활용하신다면 어떤 주제든 크게 상관없을 것 같아요. 아무도 시작을 안 했으니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