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3월 일렉트로닉 듀오 로맨틱 카우치의 Like A Virgin 티저 영상에 그녀가 출연했는데 세월의 흐름과 나이에도 불구하고 매혹적인 춤을 선보였다. 2011년 4월, 드디어 신곡 티저가 공개되었다. 노래 제목은 슈퍼 러브(Super Love).[25] 불독맨션으로도 활동했던 이한철이 만든 곡. 4월 21일 뮤직비디오 풀 버전과 음원을 공개했다. 특이하게도 예전 특기라고 할 수 있는 댄스곡이 아닌 록 스타일의 노래를 타이틀곡으로 들고 나왔다. 확실히 특유의 포스와 일견 퇴폐적으로까지 보이는 분위기는 어린 아이돌들이 흉내 낼 수 없는 연륜이 묻어나는 영역이다. 다만 아쉬움이 남는 건 댄스여왕답게 춤이 더 가미되었으면 하는 점 정도. 2017년 현재 모종의 사정으로 인해 음원사이트에서 해당 앨범의 음원을 들을 수 없다. 음원을 재녹음과 동시에, 리마스터링해 출시될 예정이라는 관계자의 말은 과연?[26]
어제 일본 여성들이 '섹스 리스'에 관한 내용을 썼다. '섹스와 격투'라고 했는데, 사실상 '섹스'가 없어서, 자신의 욕구과 격투인 셈이다. 2016년 통계로 기혼 남녀의 '섹스 리스'는 47%라고 했다. 그러면 '섹스 리스'와 '불륜'의 관계는 어떤지 보기로 하자. 일본 가족계획협회에서 2012년 조사에 따르면 과거 1년간 배우자 이외 사람과 성관계를 맺은(불륜) 사람은 여성이 24%에 남성이 57%였다. 그러니까, 대충, 어디까지나 대충 숫자로 보면 여성은 '섹스 리스'의 반 정도가, 남성은 '섹스 리스' 보다 10%나 많이 '불륜' 즉, 배우자 이외의 상대와 성관계가 있었다. 남성은 성관계를 집 밖에서 갖는 경향이 여성의 배 이상이다. 장시간 노동으로 피곤해서 '섹스 리스'가 되는 줄 알았더니, 그런 것도 아닌가?

어제 일본 여성들이 '섹스 리스'에 관한 내용을 썼다. '섹스와 격투'라고 했는데, 사실상 '섹스'가 없어서, 자신의 욕구과 격투인 셈이다. 2016년 통계로 기혼 남녀의 '섹스 리스'는 47%라고 했다. 그러면 '섹스 리스'와 '불륜'의 관계는 어떤지 보기로 하자. 일본 가족계획협회에서 2012년 조사에 따르면 과거 1년간 배우자 이외 사람과 성관계를 맺은(불륜) 사람은 여성이 24%에 남성이 57%였다. 그러니까, 대충, 어디까지나 대충 숫자로 보면 여성은 '섹스 리스'의 반 정도가, 남성은 '섹스 리스' 보다 10%나 많이 '불륜' 즉, 배우자 이외의 상대와 성관계가 있었다. 남성은 성관계를 집 밖에서 갖는 경향이 여성의 배 이상이다. 장시간 노동으로 피곤해서 '섹스 리스'가 되는 줄 알았더니, 그런 것도 아닌가?


Liang : 우리는 2008 년 뉴욕시 토너먼트에서 촬영을 시작했습니다. 9 인은 회로로 사용되며 7 년마다 참여 도시 중 하나로 돌아갑니다. 그래서 저는 뉴욕에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뉴욕에 돌아오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 이것이 제가 촬영을 시작하는 가장 쉬운 방법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여기에 친구들이 있습니다. 그들은 모두 들여다 볼 수 있습니다. 거기에서 약간의 취향의 푸티지를 얻었고 카메라 게임의 선구자를 찾으려고 계속 전진했습니다. 그건 아주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일단 우리가 그랬다면, 우리는 전체 시즌을 촬영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가 토너먼트를 준비 중이었고 시즌 내내 따라온 팀을 따라 갔던 일종의 경쟁 스토리. 2010 년이었습니다.
돈이 당장 부족하다면 일을 할 수 밖에 없겠지만, 본인이 적당한 돈을 가지고 있다면 소비하는 것이 중요하듯이 유지하고 절약하며 소비하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하다. 대학교 다니면서 돈 쓸 일이 참 많다. 교통비, 식비, 숙비, 각종 회비, 등록금 등등... 이 많은 액수를 공부하는 학생 신분으로 혼자 해결하기에는 무리가 있는 것이 당연하다. 한 학기 비용만 해도 약 600만원이라고 하는데 많은 학생들이 월 150만원 수입 가지면서 공부하지는 않는다. (그리고 그러기가 쉽지 않다. 최저임금으로 150만원을 벌려면 월 160시간 일해야하며, 최상위권 대학이 아니면 과외를 한다고 하더라도 어렵다. 사실 과외 받는 학생이 많지도 않아서 더 어렵다.)
최근 만난 진보 진영 핵심 인사도 ‘박근혜 구속-중형 선고’의 입장이었다. 표면적으론 여론조사에서 70%가 구속을 원하고, ‘박근혜의 검찰’이 박근혜를 구속시켜야 자신들의 손에 피를 묻히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러나 진짜 비밀은 따로 있다. "우리는 누구보다 노무현 자살의 파괴력을 잘 안다. 만약 박근혜가 극단적 선택을 하거나 테러를 당하면 큰일이다. 노무현도 퇴임 후 경호를 받는 중에 목숨을 끊었고 얼마 전 박근혜의 얼빠진 경호원은 실탄이 든 권총까지 잃어버렸다지 않는가.” 대선 때까지 최대한 정치적 변수를 줄이려면 구속이 더 낫다는 계산이 깔려 있다. 이 진보 인사는 대선을 넘어 내년의 지방선거, 3년 뒤의 총선까지 내다보고 있었다. "박근혜가 친박과 TK(대구·경북)를 정치적 인질로 삼아 계속 보수 진영을 분열시켜 주면 그야말로 꽃놀이패”라고 했다. 자칫 박근혜는 진보 진영의 ‘마리오네트’(실로 조종하는 인형)가 될지 모른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