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들은 마누라가 가장 무섭다고 한다. 마누라에게 '섹스'를 원한다고 했다가 "쓸데없이 그런 생각만 하느냐, 구제불능"이라고 거절이라도 당하면 이루 말할 수 없이 상처 받는다. 회사나 집에도 있을 곳이 없어, 술 마시려 가려니 돈이 없고 그래서 혼외 연애, '불륜'을 향하는 게 아닐까. 상대가 '불륜'을 하면 자존심이 상한다. 좋아하는데 배신당하면 슬픈 분노가 있다고 한다. '불륜'이라는 사실을 어떻게 받아들이는지, 부부의 시금석일지도 모른단다. '불륜'을 하는 이유는 결혼은 가정을 만드는 것으로 연애를 하는 것이 아니다. 가정에서는 자신의 존재를 인정받는 승인 욕구가 채워지지 않는다. 충실감을 얻을 수가 없다. 연애야 말로 자신이 살아 있다는 감정을 느끼게 한다. 하지만, '불륜'은 단지 혼외 연애가 될 수 없다고 한다. 
1992년 6집 활동곡인 <애수> 역시 손무현이 프로듀서를 맡아 만들어져 5집 만큼은 아니지만 상당한 인기를 끌었으며 SBS에서 1위 후보에도 올랐었다. 후속곡 <그대는 바람처럼>도 그 해 댄스 뮤직 중 TOP 5에 선정될 정도로 인기를 누렸으나 11월 당시 김완선 자신이 고정 패널로 출연 중이었던 MBC <특종 TV 연예>에서의 특집 방송을 끝으로 돌연 은퇴를 선언하면서 대중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은퇴 보도와 동시에 "이미 홍콩 진출이 예정되어 있다"는 얘기도 함께 흘러 나오는 등 다소 혼란스러운 상황이었다. 김완선 본인도 처음엔 은퇴는 너무 극단적이라 동의하지 않았는데 한백희가 김완선의 부모에게 빚이 있었고 이를 갚겠다는 조건에 동의해[18] 동아시아 진출을 위한 기획 은퇴를 했으나, 팬들에게 거짓말을 해야 했던 상황이 너무 괴로웠다고 한다.
오늘 동경은 맑고 더운 날씨였다. 가까운 대학에서 첫 강의를 끝내고 바로 건강검진을 받으러 멀리 갔다. 단순히 왕복 3시간이 넘게 걸린다. 남자 직원이 건강검진 받는 날인데, 지난주 수요일에 못 가서 오늘 받았다. 건강검진은 사람이 없어서 키와 몸무게부터 청력, 시력에 혈액검사까지 풀코스로 해도 20분도 걸리지 않은 것 같다. 검진이 끝나서 점심을 먹고 커피도 마시고 집을 향했다. 혈액 검사하느라고 피를 뽑아서 그런지 기분이 이상했다. 집 가까운 역에 와서 마트에 들러서 토마토를 많이 사고 옷을 보러 갔다가 신발과 윗옷을 두 장 사서 돌아왔다. 하나는 잘 맞는데, 하나는 좀 큰 것 같아서 어떻게 줄이는 것이 좋을지 고민해야 한다. 어젯밤부터 식사는 물론 마시는 것도 금지라고 해서 물도 안 마시면서 오늘 오후까지 지내서 힘들었다. 건강검진을 하는 사람에게 확인했더니 물은 마셔도 된다고, 설탕이 들어간 음료는 마시면 안 된단다. 자세히 알려줘야지 두리뭉실하게 쓰여있으면 나 같은 사람은 물도 안 마신다.
지난해 총선에서 문재인은 "호남의 지지 못 받으면 정치 안 하겠다”는 약속에 발목이 잡혔다. 이때 조국은 "언약 중시하는 문재인, 정치적 결벽증을 떨쳐내라”며 구원에 나섰고, 문재인은 군말 없이 따랐다. 그는 탄핵과 촛불 국면 때 총설계사나 다름없었다. "특검을 빨리 구성하라. ‘제3자 뇌물죄’가 핵심이다” "해 뜨면 인간띠, 해 지면 촛불로 (청와대를) 감싸자”…. 그가 트위터나 페이스북에 올린 지침은 어김없이 현실화됐다. 조국은 구체적 사건에도 결정적 훈수를 두었다.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영장이 기각되자 특검을 향해 "기죽지 말라. 수사를 보강해 영장을 재청구하라”고 주문해 결국 관철시켰다. 이런 조국이 이번에 박근혜에 대해 소름 돋는 예언을 했다. "100% 구속이고, 법원 가면 중형이 내려질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