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ang : Michelle Chang, 편집자, 그리고 사람들이 영화에 접근 할 때 그들이 누구인지에 따라 사람들이 몇 가지 다른 것들을 갖게되기를 바랍니다. 중국계 미국인 시청자들은 자신이 보았을 때 약간의 성찰을보고 자신의 공동체 안에서 정체성, 배제, 포용이 이루어지는 방식을보고 희망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것들이 옳고 그른 것이며 왜 존재 하는가? 중국계 미국인의 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특정 관객이 과거에 아시아계 미국인 남성이 겪었던 일들을 이해하고 있으며 지금도 계속 진행되기를 바랍니다. 나는 대체로 사람들이 다른 형태의 매체에서보다 더 역동적 인 중국계 미국인을 보는 일을 멀리하기를 희망합니다. 나는 그것이 내가 스포츠의 일부인 사람이 영화가 그것에서 벗어나는 것을 보러 오는 것을 생각하는 것들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그들은 "이 영화는 정말 특별하고 내가 항상 일종의 것으로 알고 있지만이 영화에서 맥락을 보게되면 내가 얼마나 특별한 존재인지 깨닫게된다"고 말한다. 나는 그것이 훌륭하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7 세 소년이 LA에서 상영관에서 나왔습니다. 그는 "중국인이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영화를 만드는 모든 어려움에 대해, 그것이 당신이 바라는 보상의 종류입니다. 영화 제작자.
한백희가 스파르타식으로 춤을 가르치고 그걸 배웠는데, 지금의 연습생 개념의 선구라면 선구라고 할 수 있다. 중학교를 그만두고 데뷔 준비하느라 거의 3년동안 부모 집에도 들르지 않았다고 한다. 기사 당시 이모가 살던 서울 도봉구 방학동에서 7년간 고립되어 살았는데 지금도 외진 축이지만 당시에는 더더욱 외진 곳이 도봉구 방학동이었다. 무릎팍 도사 출연 당시 밝힌 바에 따우면 당시 한백희는 길거리 댄서, 무용수들에게 연습실을 무료로 내어주는 대신 김완선을 트레이닝 시켜야 한다는 조건을 내걸었다고 한다. 덕분에 김완선은 그 당시에 브레이크 댄스, 발레, 현대 무용 등 다양한 춤들을 하드하게 트레이닝받으며 일종의 연습생 생활을 했다. 여담이지만 마침 김완선이 데뷔 준비를 하던 시기가 이수만이 연예기획쪽에 관심을 가지고 있던 때라 이는 이수만에게도 영향을 주었다고 한다. 말그대로 연습생 시스템의 원조.
지난해 총선에서 문재인은 "호남의 지지 못 받으면 정치 안 하겠다”는 약속에 발목이 잡혔다. 이때 조국은 "언약 중시하는 문재인, 정치적 결벽증을 떨쳐내라”며 구원에 나섰고, 문재인은 군말 없이 따랐다. 그는 탄핵과 촛불 국면 때 총설계사나 다름없었다. "특검을 빨리 구성하라. ‘제3자 뇌물죄’가 핵심이다” "해 뜨면 인간띠, 해 지면 촛불로 (청와대를) 감싸자”…. 그가 트위터나 페이스북에 올린 지침은 어김없이 현실화됐다. 조국은 구체적 사건에도 결정적 훈수를 두었다.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영장이 기각되자 특검을 향해 "기죽지 말라. 수사를 보강해 영장을 재청구하라”고 주문해 결국 관철시켰다. 이런 조국이 이번에 박근혜에 대해 소름 돋는 예언을 했다. "100% 구속이고, 법원 가면 중형이 내려질 것이다.”
어제 일본 여성들이 '섹스 리스'에 관한 내용을 썼다. '섹스와 격투'라고 했는데, 사실상 '섹스'가 없어서, 자신의 욕구과 격투인 셈이다. 2016년 통계로 기혼 남녀의 '섹스 리스'는 47%라고 했다. 그러면 '섹스 리스'와 '불륜'의 관계는 어떤지 보기로 하자. 일본 가족계획협회에서 2012년 조사에 따르면 과거 1년간 배우자 이외 사람과 성관계를 맺은(불륜) 사람은 여성이 24%에 남성이 57%였다. 그러니까, 대충, 어디까지나 대충 숫자로 보면 여성은 '섹스 리스'의 반 정도가, 남성은 '섹스 리스' 보다 10%나 많이 '불륜' 즉, 배우자 이외의 상대와 성관계가 있었다. 남성은 성관계를 집 밖에서 갖는 경향이 여성의 배 이상이다. 장시간 노동으로 피곤해서 '섹스 리스'가 되는 줄 알았더니, 그런 것도 아닌가?

모래시계 검사 출신인 홍준표 경남지사(이하 경칭 생략)는 검찰을 잘 안다. 그가 “지금 검찰은 딱 한 명의 눈치를 본다”며 “그 사람이 (박근혜를) 구속하라면 구속할 것”이라 했다. 언론은 이 발언을 받아쓰며 ‘그 사람’이라 적고 ‘문재인’이라 읽었다. 검찰이 차기 권력 1순위의 눈치를 살핀다는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 때 7시간이나 꼼꼼히 조서를 고쳤다고 한다. 구속은 두려운 모양이다. 지난 한 해를 더듬어 보면 박근혜는 자신이 듣고 싶은 것만 듣는 ‘확증편향’에 빠진 느낌이다. 탄핵 때도 헌재가 기각시킬 것이란 거짓 보고에 속았다. 이번에도 주변에서 ‘불구속’ ‘영장 기각’이라 소곤대는 분위기라 한다. 냉정하게 보면 희망고문일 따름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