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시계 검사 출신인 홍준표 경남지사(이하 경칭 생략)는 검찰을 잘 안다. 그가 “지금 검찰은 딱 한 명의 눈치를 본다”며 “그 사람이 (박근혜를) 구속하라면 구속할 것”이라 했다. 언론은 이 발언을 받아쓰며 ‘그 사람’이라 적고 ‘문재인’이라 읽었다. 검찰이 차기 권력 1순위의 눈치를 살핀다는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 때 7시간이나 꼼꼼히 조서를 고쳤다고 한다. 구속은 두려운 모양이다. 지난 한 해를 더듬어 보면 박근혜는 자신이 듣고 싶은 것만 듣는 ‘확증편향’에 빠진 느낌이다. 탄핵 때도 헌재가 기각시킬 것이란 거짓 보고에 속았다. 이번에도 주변에서 ‘불구속’ ‘영장 기각’이라 소곤대는 분위기라 한다. 냉정하게 보면 희망고문일 따름이다.
'불륜으로 괴로운 남자들'이라는 책을 쓴 작가는 취재로 '불륜'하는 사람 천 명이상 만났단다. 가장 많은 것은 40-50대 주부로, 수수한 인상이다. 40대 후반 여성은 자존감이 낮다고 한다. 남편은 한창 일을 하고 출세할 나이, 아이들은 컸고 자기만 뒤떨어진 느낌이다. 갱년기를 맞아 여자로서 초조하고 고독이 쌓여간다. 흰머리에 주름은 늘고 나이가 드는 걸 느끼면서 누군가 칭찬해주면 곧 넘어간단다. 많은 것은 직장, 학부형 모임, 아이들 축구교실, 동창회, 강아지 산책, 마라톤 연습, 반정부 데모 등 '불륜'찬스는 어디에나 있다. 여성도 참기만 하는 시대가 아니다. 남성을 평생 한 명만 아는 것이 미덕인 시대가 아니다. 여자로서 아직 끝나고 싶지 않다. 앞이 보이니까,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걸 한다. 여기서 분발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마음일 것이다. '불륜'이 좋고 나쁘고가 아니라, 그 나이가 되면 하고 싶은 대로 할 수밖에 없다. 단지, 상대방 마누라도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다. 저쪽에서 쳐들어 올 수도 있다. 그런데, 가정 밖에서는 여자가 된다면, 결혼이라는 건 뭘까, 부부는 대등한 남녀관계가 아닌가. 결혼과 연애는 별개라고 여기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라고 본다. 40-50대 여성의 '불륜'은, 남편은 가족이지, 남자가 아니다. 결혼은 유지하면서 혼외 연애, 즉 '불륜'에 정열을 불태운다. 60-70대 여성의 편지도 받았다고 한다. 산책하면서 만난 80대 남성과 연애를 한다고. 모텔에 가서 침대에 같이 누워있는 것만으로 행복하다. 남편으로 강요당하는 '섹스'를 참고 견뎌왔고 남편 부모를 돌아가실 때까지 돌봤다. "이제야, 여자로서 눈을 떴다. 죽을 날도 얼마 남지 않은 나를 신이 용서해줄까요?"라는 내용이었다. 
남편들은 마누라가 가장 무섭다고 한다. 마누라에게 '섹스'를 원한다고 했다가 "쓸데없이 그런 생각만 하느냐, 구제불능"이라고 거절이라도 당하면 이루 말할 수 없이 상처 받는다. 회사나 집에도 있을 곳이 없어, 술 마시려 가려니 돈이 없고 그래서 혼외 연애, '불륜'을 향하는 게 아닐까. 상대가 '불륜'을 하면 자존심이 상한다. 좋아하는데 배신당하면 슬픈 분노가 있다고 한다. '불륜'이라는 사실을 어떻게 받아들이는지, 부부의 시금석일지도 모른단다. '불륜'을 하는 이유는 결혼은 가정을 만드는 것으로 연애를 하는 것이 아니다. 가정에서는 자신의 존재를 인정받는 승인 욕구가 채워지지 않는다. 충실감을 얻을 수가 없다. 연애야 말로 자신이 살아 있다는 감정을 느끼게 한다. 하지만, '불륜'은 단지 혼외 연애가 될 수 없다고 한다. 
당시 소속사는 다음 앨범 계획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었고, 김완선은 이것이 계약 파기 사유가 된다라는 이유로 소속사와는 별도로 누드 사진집 제의에 동의를 했다. 당시는 여배우들의 누드사진집이 폭주하던 시대였고, 김완선은 빚 때문에 다른 것을 생각할 여력이 없었다. 계약금 5억원에 러닝 개런티 포함. 이에 소속사가 반발하여 주택은 물론이고 김완선의 저축통장까지 압류했고, 누드사진집을 낸 곳은 이런 사정을 이용해서 누드사진집의 판매가 부진하다는 이유로 계약금 5억 중에서 2억 밖에 못 준다고 배째라가 되었다. 김완선은 밤무대를 뛰면서 2개의 소송을 동시에 진행해야 했다. 소속사와는 계약 해지 선에서 마무리되었고 사진집 기획사에게는 승소했다.

자 이제 뭔가 사업을 진행 해야 한다. 그런데 사업을 하는 데는 돈이 든다. 상대적으로 가장 자본이 적게 들어간다는 인터넷/소프트웨어 창업 쪽을 예를 들어 생각해보자. 본인이 개발 능력이 출중하지 않은 이상 외주를 주거나, 개발 잘하는 친구에게 얼마라도 주고 부탁을 해야 할 것이다. 외주를 주거나 친구에게 부탁을 하는 거 다 돈이다. 설령 본인이 개발을 잘한다 하더라도 대학생 창업팀에 개발자, 디자이너, 기획자(개발, 디자인 빼고 잡무 전부 다 하는, 보통 CEO라 불리는 친구)가 완벽하게 갖춰져 있는 경우는 거의 없으므로 돈을 주고 외부 인력을 고용해야 할 것이다. 인턴이라는 미명하에 싼값이 부려(!) 먹는다 치더라도 1인당 최소 임금에 각종 부대 비용을 고려하면 상식적으로 한 달에 1인당 백 만원 이상은 나간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