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동경은 맑고 더운 날씨였다. 가까운 대학에서 첫 강의를 끝내고 바로 건강검진을 받으러 멀리 갔다. 단순히 왕복 3시간이 넘게 걸린다. 남자 직원이 건강검진 받는 날인데, 지난주 수요일에 못 가서 오늘 받았다. 건강검진은 사람이 없어서 키와 몸무게부터 청력, 시력에 혈액검사까지 풀코스로 해도 20분도 걸리지 않은 것 같다. 검진이 끝나서 점심을 먹고 커피도 마시고 집을 향했다. 혈액 검사하느라고 피를 뽑아서 그런지 기분이 이상했다. 집 가까운 역에 와서 마트에 들러서 토마토를 많이 사고 옷을 보러 갔다가 신발과 윗옷을 두 장 사서 돌아왔다. 하나는 잘 맞는데, 하나는 좀 큰 것 같아서 어떻게 줄이는 것이 좋을지 고민해야 한다. 어젯밤부터 식사는 물론 마시는 것도 금지라고 해서 물도 안 마시면서 오늘 오후까지 지내서 힘들었다. 건강검진을 하는 사람에게 확인했더니 물은 마셔도 된다고, 설탕이 들어간 음료는 마시면 안 된단다. 자세히 알려줘야지 두리뭉실하게 쓰여있으면 나 같은 사람은 물도 안 마신다.

한백희가 스파르타식으로 춤을 가르치고 그걸 배웠는데, 지금의 연습생 개념의 선구라면 선구라고 할 수 있다. 중학교를 그만두고 데뷔 준비하느라 거의 3년동안 부모 집에도 들르지 않았다고 한다. 기사 당시 이모가 살던 서울 도봉구 방학동에서 7년간 고립되어 살았는데 지금도 외진 축이지만 당시에는 더더욱 외진 곳이 도봉구 방학동이었다. 무릎팍 도사 출연 당시 밝힌 바에 따우면 당시 한백희는 길거리 댄서, 무용수들에게 연습실을 무료로 내어주는 대신 김완선을 트레이닝 시켜야 한다는 조건을 내걸었다고 한다. 덕분에 김완선은 그 당시에 브레이크 댄스, 발레, 현대 무용 등 다양한 춤들을 하드하게 트레이닝받으며 일종의 연습생 생활을 했다. 여담이지만 마침 김완선이 데뷔 준비를 하던 시기가 이수만이 연예기획쪽에 관심을 가지고 있던 때라 이는 이수만에게도 영향을 주었다고 한다. 말그대로 연습생 시스템의 원조.


모래시계 검사 출신인 홍준표 경남지사(이하 경칭 생략)는 검찰을 잘 안다. 그가 “지금 검찰은 딱 한 명의 눈치를 본다”며 “그 사람이 (박근혜를) 구속하라면 구속할 것”이라 했다. 언론은 이 발언을 받아쓰며 ‘그 사람’이라 적고 ‘문재인’이라 읽었다. 검찰이 차기 권력 1순위의 눈치를 살핀다는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 때 7시간이나 꼼꼼히 조서를 고쳤다고 한다. 구속은 두려운 모양이다. 지난 한 해를 더듬어 보면 박근혜는 자신이 듣고 싶은 것만 듣는 ‘확증편향’에 빠진 느낌이다. 탄핵 때도 헌재가 기각시킬 것이란 거짓 보고에 속았다. 이번에도 주변에서 ‘불구속’ ‘영장 기각’이라 소곤대는 분위기라 한다. 냉정하게 보면 희망고문일 따름이다.
×